동물의 세계

“반려견이 남친보다 낫다”…늦은 퇴근길 마중 나온 골든레트리버에 ‘울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출처=웨이보

골든레트리버는 듬직한 생김새만큼이나 높은 지능 덕분에 많은 반려인의 사랑을 받는다. 최근 중국 광둥성 허원시의 여성도 자신을 마중 나온 골든레트리버 영상을 게재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허원시 여성 후모씨는 7일 밤 가로등 없는 퇴근길이 너무 무섭다며 남자 친구에게 마중 나와 달라고 전화했다. 하지만 그를 마중 나온 것은 다름 아닌 반려견이었다. 태어난 지 5개월 된 골든래트리버 종 반려견은 가로등이 없어 어두운 오솔길을 밝혀줄 손전등을 입에 물고 나타났다.

관련 영상이 공개된 이후 현지에서는 개가 사람보다 낫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골든래트리버는 천사견이라더니 정말 마음씨가 착하다", "남자친구보다 나은 반려견이다. 이제 후 씨는 남자친구보다 더 든든한 반려견이 있으니 남자친구는 없어도 되겠다", "강아지보다 못한 남자친구는 존재 이유가 없다. 춘제 연휴 전에 당장 헤어져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출처=웨이보

골든레트리버는 전 세계 견종 중 4번째로 지능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열정적이고 기민해 여러 국가에서 마약 탐지견과 맹인 안내견 등으로 골든레트리버를 활용 중이다.

중국인들의 골든레트리버 사랑도 대단하다. 지난해 중국인이 가장 많이 입양한 반려견 4위에 골든레트리버가 올랐을 정도다.

골든레트리버와 관련된 훈훈한 사연도 적지 않다. 지난해 9월에는 쓰레기장에 버려진 자신을 구해준 주인을 위해 매일 아침 직접 폐지를 줍는 골든레트리버의 사연이 보도돼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골든레트리버가 모은 폐지는 생명의 은인인 주인 할아버지의 병원비 마련에 활용됐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