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죄수도 이보다 잘 먹어” 부실한 급식 실태 폭로한 美 아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죄수도 이보다 잘 먹어” 부실한 급식 실태 폭로한 美 아빠(사진=크리스토퍼 번젤로 제공)

미국 뉴욕주의 한 빈민지역 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제공되는 부실한 급식 사진들이 온라인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뉴욕주에 사는 크리스토퍼 번젤로는 지난 1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최근 몇 달간 고등학생 아들이 먹었다는 형편 없는 학교 급식 사진들을 공개했다.

이중 12일 당일 점심급식이라며 공개된 메뉴는 치킨너겟과 당근, 쌀밥, 초콜릿 우유 그리고 소스로 이뤄져 있다. 양은 물론 질도 매우 나빠 보이는 이 사진에 부실한 급식 실태를 폭로했다.

▲ 자녀들이 다니는 학교의 부실 급식 실태를 폭로한 미국인 남성과 그의 아내.(사진=크리스토퍼 번젤로/페이스북)

아들이 학교 농구 선수로 활동한다는 그는 “키 195㎝인 아들을 물론 우리 아이보다 작은 평균 키의 학생들에게도 급식은 모자른 양”이라면서 “어떤 아이도 이런 음식만으로는 충분한 에너지를 얻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늦게 식당에간 아이들은 말라 비틀어진 당근조차 제공되지 않았다. 아들은 먹고 싶은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며 밥조차 먹으려고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학부형이 폭로한 급식 사진은 순식간에 많은 사람에 의해 공유되며 확산했다. 라이커스 아일랜드 교도소의 한 관계자는 사진을 공유하며 “수감자들도 이보다 더 잘 먹는다”고 꼬집었다.

▲ 크리스토퍼 번젤로의 한 아들이 지난 몇 달간 아버지에게 보내온 급식 사진 중 한 장.(사진=크리스토퍼 번젤로 제공)

▲ 크리스토퍼 번젤로의 한 아들이 지난 몇 달간 아버지에게 보내온 급식 사진 중 한 장.(사진=크리스토퍼 번젤로 제공)

▲ 크리스토퍼 번젤로의 한 아들이 지난 몇 달간 아버지에게 보내온 급식 사진 중 한 장.(사진=크리스토퍼 번젤로 제공)

그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시합을 앞둔 아들이 몇 달 전부터 급식 양이 줄었다고 불평하기 시작했다. 다른 아들도 똑같은 사진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해당 학교의 급식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하면서 정부 지원으로 무료로 바뀌었다. 하지만 급식의 양과 질이 시간이 갈수록 나빠졌고 일부 아이들은 추가로 간식을 사 먹거나 집에서 싸간 도시락을 먹는다.

이에 대해 그는 “우리는 부유한 지역이 아니다. 때문에 어떤 학생들은 먹기 싫더라도 무료 급식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다.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