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야후’ 중국서 완전히 손 뗐다…28일부터 이메일 중단

작성 2022.02.27 17:23 ㅣ 수정 2022.02.27 17: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야후’ 중국서 완전히 손 뗐다…28일부터 이메일 중단
원조 포털 사이트로 불렸던 미국의 야후가 중국 시장에서 결국 완전 철수를 선언했다. 이로써 중국에서 사용 가능한 외국의 포털 사이트의 중국 내 서비스는 전면 퇴출 상태다. 

중국 기술전문 매체인 IT즈자(之家)는 지난 26일 중국의 야후 이메일 사용자가 오는 28일을 기점으로 중국에서의 모든 이메일 서비스가 중단될 예정이라는 내용의 공식 안내문을 통보받았다고 2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후 사용자가 받은 공식 안내문에는 야후의 이메일 서비스가 중단되는 것과 동시에 중국 내 사용자들에게 다른 전자메일로 이동, 교체하라는 내용의 안내가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야후 관계자는 회원들이 사용했던 기존 이메일 주소록과 일정 관리표 등은 이달 28일까지 다운로드 할 수 있으며, 28일 이후에는 중국에서 해당 이메일로 모든 메일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기존의 페이팔 서비스를 야후 이메일에 연동해 사용했던 사용자의 경우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연동 메일 주소를 변경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중국에 남아 있었던 야후의 모든 서비스는 이달 말을 기점으로 종료, 모든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해지는 것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 1일을 기점으로 야후 측은 중국 내 자사 포털 사이트를 전면 철수한 바 있다. 

당시 야후는 미국 AP통신 등 외신을 통해 ‘날로 도전적으로 바뀌는 중국 내 사업 환경과 법적 환경 문제’를 지적하면서 중국 철수 계획을 공고했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1일 이후 중국 내에서 야후 포털 사이트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모든 창은 사라진 채 ‘야후 서비스 이용 불가’라는 메시지만 확인할 수 있는 상태였다. 

확대보기
지난 1999년 9월 홈페이지 서비스를 시작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했던 야후는 지난 2005년 알리바바 그룹에 인수됐으나 2013년 중국 내에서의 이메일, 콘텐츠, 커뮤니티 등의 일부 서비스를 제한적으로 중단했던 바 있다. 

또, 2015년에는 베이징을 중심으로 운영됐던 야후의 연구개발센터도 전격 폐쇄 조처됐다. 당시 이 같은 중국 내 야후의 비중이 점차 감소하는 상황을 두고 이 분야 현지 전문가들은 야후의 중국 철수 선언은 해외 다수의 업체가 중국 시장에서 퇴출당한 것과 같은 상징적인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1일을 기점으로 중국 당국은 일명 ‘개인정보 보호법’을 시행, 해외 업체의 중국 내 개인정보 수집을 금지하고 정부에게 관리 감독의 전권을 주는 내용의 법규를 전격 시행했다.

당시 개인정보 보호법이 제정되기 1개월 전 중국에 있었던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자사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인 링크트인의 중국 서비스 중단을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중국 내 이메일 서비스 중단 소식과 관련해 야후 측은 “우리 사용자들의 권리와 자유롭게 공개된 인터넷에 대한 약속을 계속 지킬 것”이라면서 해외 타 국가에서의 서비스 제공 유지 방침을 밝힌 상태다. 실제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타지역의 상품과 서비스에 대해서는 기존과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전 특수부대 출신 80대 노인, 아무도 도와주지 않자 권총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