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항공기 40대 격추한 ‘키이우의 유령’ 사망…정체 드러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명 ‘키이우의 유령’ 미그(MiG)-29 조종사 스테판 타라발카(29) 소령이 지난달 13일 전투 중 사망했다.

러시아 항공기 수십 여대를 격추한 것으로 알려진 우크라이나의 일명 '키이우의 유령'이 지난달 전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9일(현지시간) 영국 더 타임스 등 외신은 지난달 13일 미그(MiG)-29 조종사 스테판 타라발카(29) 소령이 공중전 중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압도적인 러시아군 전력과 싸우다가 전사한 그는 총 40대의 러시아기를 격추한 우크라이나의 전쟁 영웅이다. 앞서 지난 2월 말 러시아의 침공 초기 그는 홀로 러시아 전투기 최소 6대를 격추시켰다는 소문이 돌면서 '키이우의 유령'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이렇게 그의 존재는 러시아군의 침공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저항의 상징이자 희망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일각에서 ‘키이우의 유령’의 실존 여부에 의구심을 제기하자 지난달 우크라이나군은 처음으로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 미그(MiG)-29 조종사 스테판 타라발카(29) 소령의 모습

당시 공개된 이미지는 러시아제 미그(MiG)-29 전투기에 탄 한 조종사의 모습을 담고 있다. 헬멧 때문에 얼굴을 식별할 수는 없지만, 우크라이나군 측이 최초로 공개한 ‘실물 사진’이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이후 신원이 공개됐는데 8세 아들과 아내를 둔 스테판 타라발카 소령으로 드러났다. 타라발카 소령의 부모는 "아들은 어린시절부터 항상 하늘을 꿈꿨다"면서 "임무를 위해 비행에 나섰고 임무를 마쳤지만 돌아오지 않았다. 어딘가 살아있었으면 좋겠다"며 고개를 떨궜다.



보도에 따르면 전사한 타라발카 소령은 '우크라이나의 영웅'이라는 칭호와 함께 최고 훈장을 받았으며 그의 헬멧과 고글은 영국 런던에서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