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軍, 자국군에 화염방사포 공격…전쟁 피하려 고의로 훼손도” 주장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OS-1 부라티노 자료사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두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러시아군이 자국군에 화염방사포를 사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영국 미러 등 해외 언론이 1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97보병대대는 지난 8일 SNS를 통해 “러시아 점령군이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에서 다연장로켓을 이용해 실수로 자국 군대를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군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자국 군대를 실수로 공격할 당시 TOS-1 부라티노를 사용했다. ‘죽음의 목각인형’이라고도 불리는 TOS-1 부라티노는 소련에서 개발한 T-72 탱크에 화염 발사포를 얹은 다연장 로켓이다. 수 초 만에 적의 대형 부대를 제거할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지난 3월, 러시아군이 이 무기를 사용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우크라이나군이 전투 중 해당 무기 최소 1개를 러시아군으로부터 빼앗은 뒤, 이를 러시아군을 상대하는데 사용했다는 보고도 있다.

우크라이나 97보병대대 측은 “오늘 러시아군이 자포리자 방향에서 다연장로켓을 자신들에게 사용했다”면서 “자국 군대를 향해 이 무기를 사용한 러시아 점령군의 행동에 만족한다. 그들은 우크라이나 땅에서 인종차별적 점령자를 불태운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군은 모든 면에서 이런 행동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지원한다”고 비꼬았다.

▲ 지난 8일 우크라이나 제97 보병 대대가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우크라이나군 측은 이번 일이 러시아군의 '실수'라고 설명했지만, 일각에서는 전쟁에서 빠지고 싶어하는 일부 러시아군인들이 고의로 자국 전차를 훼손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포리자 군 관계자는 텔레그램을 통해 "자포리군을 침략했던 러시아 군인 일부가 최전선으로 가는 것을 피하려 자포리자에서 자신들의 차량 20대를 포격했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해당 주장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러시아군의 피해 규모 역시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침공 이후, 러시아군의 탱크 1145대, 장갑차 2764대가 파괴됐다고 추정하고 있다. 이에 수도 키이우 인근의 부차에서는 그을리고 녹슨 군용 차량으로 가득 찬 ‘탱크 무덤’이 등장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