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강 절벽에 툭 튀어나와…알래스카서 매머드 상아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기슭에 툭 튀어나와…알래스카서 매머드 상아 우연히 발견

미국 알래스카의 강 절벽에서 대형 매머드의 상아가 발견돼 화제다.

영국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버지니아대 연구자인 에이드리엔 갈리는 얼마 전 알래스카 유콘강 하류를 여행하다 강가 절벽에 박힌 매머드 상아를 발견했다. 그는 매머드의 상아를 유콘강 지류인 코유쿡강에서 발견했다고 밝히면서도 신생대 제4기 홍적세(약 250만~1만년 전)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버지니아대 연구자 에이드리엔 갈리

갈리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상아는 절반 정도만 외부에 드러난 상태다. 연구진은 매머드 상아가 강물에 휩쓸려갈 것을 우려해, 상아를 밧줄로 고정하고 근처에 관찰 카메라도 설치했다.



알래스카는 영구동토층은 매머드 화석이 자주 발견되는 곳이다. 매머드 뼈와 상아, 심지어 위장 속 내용물이 그대로 남은 사체까지 나오는 일이 많다. 이런 탓에 알래스카주 정부는 1986년부터 주를 대표하는 화석으로 매머드를 지정했다. 하지만 이런 알래스카에서도 화석이 물가에서 발견되는 사례는 그리 흔치 않다.

480만 년 전 지구 위에 등장해 4000년 전 멸종한 매머드는 4m에 이르는 상아와 큰 덩치, 긴 갈색 털로 유명하다. 당시 매머드는 오늘날 코끼리와 거의 같은 크기까지 성장했는데 몸무게는 6t에 달했다. 매머드는 죽을 때까지 날마다 상아에 새로운 층을 만드는 특성이 있다. 이런 특성 덕에 동위원소 분석 기술을 사용해 매머드 상아를 분석하면 마치 일기를 보듯 매머드의 일생을 연대순으로 엿볼 수 있다.

▲ 강 절벽에 툭 튀어나와 있는 매머드 상아의 모습. / 에이드리엔 갈리 트위터

실제 지난해 매머드 연구자들은 상아 연구를 통해 약 1만 7000년 전 숨진 한 매머드의 삶과 죽음을 본격 추적하는 데 성공했다. 킥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매머드는 생후 28년 된 수컷으로 죽기 전까지 지구 두 바퀴를 돌 정도로 먼 거리를 이동했다. 지구의 땅은 장소에 따라 각각 다른 화학적 특징을 가지는데 상아 속에는 각자 다른 토양과 식물에도 포함된 동위원소를 품고 있었다. 연구진은 또 이 매머드 역시 오늘날 수컷 코끼리들처럼 15세가 지나면 무리와 떨어져 단독 생활을 했다는 점도 알아냈다.

연구에 참여한 알래스카대 고생물학자 패트릭 드러켄밀러 박사는 “매머드는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을 때까지 그 삶이 상아에 기록된다”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