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임신 4번인데 자녀 19명! “소방관 월급으론 못 키워... 도웁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번에 13명의 자식을 얻는 게 정말 가능한 일일까? 멕시코에서 13쌍둥이의 탄생이 예고돼 화제다. 

15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코주(州) 익스타팔루카의 기초단체장 헤라르도 게레로는 지방의회에서 "이제 곧, 며칠 안에 13쌍둥이가 태어난다"고 말했다. 

게레로는 자신의 말을 믿지 못하는 의원들을 의식한 듯 "한 부부에게 단번에 13명 자식이 늘어나게 생겼다고요. 13명! 네, (실수 없이) 정확하게 말씀드린 겁니다"라고 했다. 

13쌍둥이의 탄생을 그가 예고한 건 부부에게 양육비 지원을 얻어주기 위해서였다. 그는 "한꺼번에 13명이나 자식이 늘어나게 된 부부가 지금 버는 돈으론 아이들을 양육하기 힘드니 경제적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게레로에 따르면 13쌍둥이 출산을 앞둔 부부는 현직 소방관인 안토니오 소리아노 오르도녜스와 부인 마리사 멘데스다. 

부부에겐 이미 자녀가 6명이나 있다. 부부가 요즘 시대 기준으로 볼 때 적지 않은 자녀를 갖게 된 건 연이어 태어난 쌍둥이들 덕분이었다. 

부부는 2017년 7월 첫 아들을 얻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부부는 역대급 다둥이 부모가 될 줄 꿈에도 몰랐다. 쌍둥이들 줄줄이 태어나기 시작한 건 두 번째 임신 때부터였다. 

2020년 5월 부부에겐 이란성 쌍둥이 파올라와 다프네가 태어났다. 2021년 8월 부부에겐 다시 쌍둥이를 얻었다. 이번엔 세 쌍둥이였다. 

카테린, 알론드라, 히메나 등 여자아이 셋이 한꺼번에 태어나면서 자녀는 순식간에 배로 늘어 6명이 됐다. 

하지만 네 번째 임신에서 부부가 13명 쌍둥이를 잉태한 사실이 확인돼 이제 곧 자녀는 19명으로 늘어날 판이다. 

기초단체장 게레로는 "아들딸 가리지 않고 자녀 1명을 양육하는 데 얼마나 돈이 드는지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지 않느냐"며 "소방관의 월급으론 도저히 19명 자식을 키워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의원들과 모든 주민들에게 부탁드린다. 소방관 부부가 19명 자녀들을 잘 키워낼 수 있도록 십시일반 힘을 모아주자"고 호소했다. 



익스타팔루카는 소방관부부 지원을 위해 지원접수창구를 개설할 예정이다. 게레로는 "돈도 좋고, 물건도 좋고 아이들 양육에 필요한 건 무엇이든 환영한다"며 "세계적 사건으로 기록될 13명 쌍둥이를 포함해 19명 자녀를 우리 함께 키워내자"고 말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