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안녕? 자연] 대통령이 환경 파괴 주범?…아마존 관통하는 ‘아스팔트 도로’ 승인

작성 2022.07.29 17:18 ㅣ 수정 2022.07.29 17: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브라질 아마조나스주(州)의 아마존 열대우림 비포장도로 자료사진
브라질 환경 당국이 아마존 열대우림을 관통하는 주요 도로의 아스팔트 포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환경보호단체는 이미 최고치를 기록한 삼림 벌채가 증가할 것이라며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의 2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아마존의 중심지역을 관통하는 도로인 ‘BR-319’를 포장도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해당 도로는 브라질의 군사 독재정권 시기인 1970년대에 건설됐지만, 비포장도로다. 또 1년 중 6개월가량은 우기 등의 영향으로 진흙탕이 돼 이용이 거의 불가능했다.

확대보기
▲ 브라질 아마조나스주(州)의 아마존 열대우림 비포장도로 자료사진
브라질 당국은 해당 비포장도로를 아스팔트 포장도로로 만들어 도로 이용량을 높이고 아마존 유역을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28일 마르셀로 삼파이오 브라질 인프라 개발부 장관은 “공학과 환경에 대한 조화를 통해, 아마조나스주(州)를 사회적 고립에서 벗어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라질 북부에 있는 아마조나스주는 대부분이 광대한 아마존 우림이다.

확대보기
▲ 통나무를 실은 트럭이 브라질 아마조나스주(州) 아마존 열대우림 비포장도로를 달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png
당국의 초기 목표는 우기에 취약한 비포장도로의 중심 부분부터 아스팔트를 까는 것이다. 당국이 아마존에 아스팔트 도로를 만드는 안에 대해 승인하긴 했지만, 도로 공사를 진행할 업체의 선정 및 환경 보호와 관련된 추가 검토 등의 절차가 남아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환경단체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환경전문가들은 도로를 포장할 경우, 불법 벌목꾼과 토지 약탈자가 아마존 오지 등에 접근하는 것이 용이해 진다고 지적했다.

가디언은 “한 연구 결과는 브라질 당국이 승인한 도로포장 프로젝트가 삼림 벌채를 2020년까지 5배 증가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 플로리다주보다 넓은 면적의 삼림이 파괴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브라질의 여러 대학과 환경 관련 비정부기구, 정부 기관, 구글 등이 참여한 맵비오마스 프로그램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아마존의 무분별한 삼림 벌채는 20% 이상 증가해, 1초당 18그루의 나무가 사라졌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취임 후 환경 파괴 속도 빨라져" 지적 

확대보기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브라질=연합뉴스
해당 보고서는 “보수 성향인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3년 동안 유실된 삼림 면적은 약 4만 2000㎢로, 이는 리우데자네이루주 면적과 거의 맞먹는다”고 설명했다.


브라질 정부 통계 결과도 크게 다르지 않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재임 기간 아마존의 평균 연간 삼림 벌채는 10년 전과 비교해 약 75%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보호단체들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경제적 이익을 위해 삼림 벌채를 적극적으로 장려해 환경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