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90t의 위력...美 펠로시 대만가면 中이것 부터 띄운다? [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작성 2022.08.02 10:15 ㅣ 수정 2022.08.02 10: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중국 공군이 개발한Y-20U 공중급유기의 기반인 Y-20 전략수송기. chinamil.com.cn
대만을 사이에 둔 미국과 중국의 신경전이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양국의 신경전은 싱가포르 방문을 시작으로 아시아 순방을 시작한 미국 권력 서열 3위 펠로시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중국은 연일 대만 인근에 전투기를 출격시키면서 대만과 미국을 자극하고 있다. 이런 험악한 상황에서 중국 공군은 전투기들의 장거리 작전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차세대 공중급유기를 훈련에 동원했다고 공개했다. 

중국 공군 대변인은 7월 31일 기자회견에서 대만 섬 주변에서 전투기 출격을 통해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겠다고 밝히면서 새로운 공중급유기 YU-20이 J-16 전투기와 함께 해상에서 공중 급유 훈련을 실시하여 전투 훈련의 수준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J-20 전투기 2대에 공중급유중인 Y-20U 상상도. sina.com.cn
대변인이 말한 YU-20 공중급유기는 중국이 자체 개발한 Y-20A 전략수송기의 공중급유기 모델이다. YU-20의 기반인 Y-20A는 중국 공군에서 콘펑(鯇鵬)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Y-20A 수송기는 시안 항공기 개발회사(XAC)가 개발한 터보팬 엔진 4개를 장착한 대형 수송기로서, 그동안 중국이 개발하여 운용하고 있는 탑재량 20톤의 Y-8 터보프롭 수송기와 탑재량 48톤의 러시아제 IL-76MD 수송기보다 더 많은 55톤의 화물을 싣고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전략 수송기다. 

시안 항공기 개발회사(XAC)는 2007년 6월 Y-20 전략수송기 사업계획을 발표하였고, 2011년 12월에 시제기를 출고했다. 첫 비행은 2013년 1월에 실시되었고 2016년부터 서부 시안의 서부전구에 배치를 시작으로 공식적인 운용에 들어갔다. 

외신 등을 통해 2016년부터 운용 사실이 알려졌지만, 중국 국방부는 2018년 1월에서야 자국 미디어를 통해 운용 사실을 공개했다. 중국이 처음 개발한 Y-20은 러시아제 소로비에브 D-30KP-2 터보팬 엔진을 탑재했다. 이 모델은 Y-20A로 불리며, 중국 선양 항공개발사가 개발한 고 바이패스 터보팬 엔진인 WS20을 장착한 Y-20B가 현재 생산되고 있다.

확대보기
▲ J-20 전투기에 급유중인 HY-6 공중급유기. 인민일보
공중급유기인 Y-20U는 2018년 12월 첫 시험 소식이 외신을 통해 전해졌고, 2021년 6월부터 중국 공군에 배치되기 시작했다. Y-20U는 중국 공군이 사용하는 호스-앤-드로그 방식의 공중급유 장치를 날개 양쪽과 동체 뒤쪽에 총 3개를 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20U는 약 90톤의 연료를 탑재하여 20대의 전투기에 급유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군은 1950년대 개발된 H-6 폭격기를 현대화한 HY-6 계열 공중급유기로 이용해왔다. 그러나, HY-6 계열 공중급유기는 탑재할 수 있는 전체 연료 37톤 가운데 약 절반만 전투기 공중급유에 사용할 수 있어 그동안 중국 공군의 장거리 작전 능력을 확장하지 못하게 하는 요인이었다. 

중국은 2021년 11월 말 YU-20 공중급유기를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처음 진입시키면서 장거리 작전 능력을 과시하기 시작했다. 이번 훈련 참가 공개는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막기 위한 의도가 확실하다. 

Y-20 전략수송기는 Y-20U 공중급유기 외에도 동체 위에 둥그런 레이돔을 장착한 공중조기경보기(AEW&C)도 개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중조기경보기도 개발이 성공할 경우 더 높은 고도에서 장시간 조기경보가 가능해져 중국 공군의 작전 능력을 더욱 향상시킬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군의 장거리 작전 능력 강화는 대만뿐만 아니라 우리에게도 상당한 위협이 될 것이다.

최현호 군사 칼럼니스트 as3030@daum.net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