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은 지금

[대만은 지금] “美 펠로시 대만행 확정”...25년만에 대만해협 위기 찾아올까

작성 2022.08.02 14:57 ㅣ 수정 2022.08.02 14: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낸시 펠로시. 트위터 캡처.
아시아 순방을 떠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 밤 타이베이에 도착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에서 3번째 인물인 그가 대만을 방문하게 되면 25년 만에 미국 하원 의장이 대만을 다시 방문하게 되는 것이다. 

2일 대만 연합보 등은 이날 펠로시 의장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를 거쳐 대만에 도착할 것이라며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펠로시 의장의 공개 일정에는 대만이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대만 측이 비공개로 유지했으며, 정부 관계자가 그의 방문 소식을 전달받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이 탄 전용기는 2일 밤 10시경 대만에 도착할 예정이다. 타이베이 그랜드 하얏트 호텔 또는 메리어트 호텔에 묵게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호텔에 숙박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도 소식통은 덧붙였다. 

펠로시 의장은 3일 오전 차이잉원 총통과 라이칭더 부통령을 만나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며 입법원을 방문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유시쿤 입법원장은 해외 일정을 마친 뒤 지난달 29일 귀국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중이다. 

펠로시 의장은 타이베이 일정을 마친 뒤 한국으로 갈 예정으로 알려졌다. 여당인 민진당 입법위원들도 펠로시가 2일 타이베이에 도착해 3일 떠나는 대만 방문 일정이 확인되었다는 소식을 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설을 두고 그가 대만을 거쳐가는 개념으로 단 몇 시간 동안만 머물다 떠날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대만 내에 나온 보도들을 종합해보면 대만에서 하루를 보내는 셈이 되었다.

 

쑤전창 행정원장은 1일 해외 국빈의 대만 방문을 두고 "우리는 열렬히 환영한다", "외빈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적절한 시간과 일정을 짤 것이며 당연히 외빈의 계획은 존중된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을 사실상 에둘러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펠로시 의장이 탑승한 항공기는 타이베이에 진입하려면 중국과 가까운 대만 남서쪽 영공을 통과해야 한다. 중국은 이에 군사적 위협을 강화하려는 보이고 있다. 

중국 해사국은 1일 무려 두 차례에 달하는 군사 훈련 계획을 발표했다. 8월 2일 0시부터 6일 24시까지 남중국해 해역에서 군사 훈련을 실시하며 8월 1일 14시부터 4일 24시까지 보하이해 해역에서 실탄 사격 훈련을 벌인다는 내용이다. 1일 중국 군용기 젠-16 전투기 4대가 대만해협을 비행했으며 대만도 이에 전투기를 급파시키며 대응에 나섰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이 발표한 훈련 내용과 관련해 중국군의 군사적 위협에 대비한 여러 비상 계획과 전투계획을 마련한 상태라고 밝혔다. 

중국은 펠로시의 대만 방문에 대해 날을 세웠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불장난을 하면 스스로 타 죽는다"며 매우 불편한 심기를 대놓고 드러냈다. 중국 관영 매체도 극초음속 미사일 둥펑-17 미사일의 발사 모습을 최초로 공개하는가 하면 후시진 환구시보 전 편집장은 펠로시의 비행기를 요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만인들은 이번 미국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중국의 대응 방식을 보면서 1996년과 비슷한 양상으로 여긴다. 1996년 대만 사상 첫 직선제로 치르는 총통 선거를 앞두고 중국은 대규모 미사일 발사 훈련을 단행했다. 중국군이 쏜 미사일은 대만 북부 지룽과 남부 가오슝 영해에 떨어졌다.

당시 대만 부속섬 마쭈 지역의 한 섬이 미사일 포격을 당할 것이라는 소문도 있었다. 이듬해 1997년 미국 공화당 소속 뉴트 깅리치 하원 의장이 대만을 방문했다. 이는 1995년 5월 미국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대만 리덩휘 전 총통이 개인 신분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것을 허용하면서 촉발됐다. 


대만 싱크탱크 민의기금회 유잉룽 회장은 국제 정세가 변한 만큼 펠로시 의장이 과거와 다르게 처세할 것으로 본다며 미국의 이러한 행보에 대해 미국의 11월 중간 선거를 이유로 꼽았다. 현재 여당 민주당이 약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세간의 이목을 끌 수 있는 강력한 뉴스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뉴스의 관점에서 보면 이번 그의 대만 방문 소식은 '비장의 카드'와 같다고 했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