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식의 천문학+

[이광식의 천문학+] 고리 두른 ‘토성 닮은 달’ 절묘하게 잡았다

작성 2022.08.03 15:11 ㅣ 수정 2022.08.03 15:3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남미 과테말라의 하늘에 뜬 토성을 닮은 달.Francisco Sojuel
고리 두른 토성같이 보이는 달이 천체사진 작가의 렌즈에 담겨 '오늘의 천체사진(APOD)' 8월 2일자에 게재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진귀한 달의 모습을 담은 사진은 절묘하게 구름이 달의 앞을 가로지르는 타이밍을 사진작가가 운 좋게도 포착했기 때문에 촬영될 수 있었다. 달의 모습을 살펴보면 초승달처럼 보이는데, 해돋이 직전에 촬영한 것으로 보아 그믐달임을 알 수 있다. 만약 해넘이 직후에 이런 모습의 달을 본다면 그건 초승달이다. 

달의 아래쪽 눈썹 같은 부분은 햇빛을 직접 받아 밝게 빛나는 것이며, 그밖에 어둑한 잿빛 부분은 지구의 바닷물에서 반사된 빛을 받아서 흐리게 빛나는 것이다. 이런 현상을 지구조(地球照)라 하는데, 달에서 낮의 지구를 보면 보름달의 약 90배나 밝게 보인다. 

달의 지구조를 맨 먼저 발견한 사람은 르네상스 시대의 만능인 이탈리아의 레오나르도 다빈치였다. 그래서 지구조를 '다빈치 글로(da Vinci Glow)'라 부르기도 한다. 다빈치는 이 현상을 1500년대 초 기록으로 남겼으며, 지구와 달 둘 다 태양광을 반사하는 존재임을 알게 되었다. 

다빈치는 지동설을 확립한 갈릴레오보다 100년이나 더 전인 천동설 시대에 살았던 사람인데도 이러한 현상을 정확하게 꿰뚫은 것을 보면 과연 인류 최고의 지성이라고 할 만하다. 화가의 눈과 과학자의 마인드가 합작하지 않았다면 결코 알 수 없었을 것이다. 


이 사진은 2019년 12월 24일, 달이 태양 앞으로 미끄러져 일식을 만들기 이틀 전 촬영한 것이다. 일식은 그믐달 때에만 나타나는 천체현상임을 알 수 있다. 이미지 전경에 보이는 거대한 파카야 화산 뒤로 과테말라 시가지의 불빛이 보인다.

이광식 과학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