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러시아 본토, 또 당했다…푸틴 굴욕 언제까지 [우크라 전쟁]

작성 2022.12.26 16:26 ㅣ 수정 2022.12.26 16: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드론 공격을 받아 사망자 3명이 발생한 러시아 엥겔스 공군기지 위성사진. 막사 테크놀로지, 붉은 네모는 옛 소련제 무인정찰기 Tu-141 스트리스


확대보기
▲ 이번 달 들어 2차례나 우크라이나 드론 공격을 받은 러시아 사라토프주 엥겔스 공군기지 위성사진. 2022. 12. 04. 막사 테크놀로지
러시아의 공군기지가 또 다시 공습을 받아 군인 3명이 사망했다. 러시아 측은 우크라이나의 무인항공기(드론) 공습을 시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로이터 등 외신의 2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오늘 오전 1시 35경 사라토프주(州) 엥겔스 공군기지에 접근하던 우크라이나 드론이 저고도에서 격추됐다”고 밝혔다.

이어 “(격추된) 드론의 잔해가 추락하면서 비행장에 있던 러시아 기술 담당 군인 3명이 치명상을 입었다”며 “군 장비 피해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드론 공격을 받아 사망자 3명이 발생한 러시아 엥겔스 공군기지 위성사진. 막사 테크놀로지
러시아 국방부 측은 군인 3명이 치명상을 입었다고만 밝혔지만, AFP‧로이터 등 외신들은 해당 군인들이 사망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로만 부사르긴 사라토프 주지사의 텔레그램을 인용, 해당 공군 비행장에 두 차례 폭발음이 있었다고 전했다.

부사르긴 주지사는 “시내에 있는 주거지역에 비상 상황은 없다. 민간 기간 시설은 피해를 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러시아 군사전문가인 보리스 로진은 자신의 텔레그램 채널에서 “현지 지역 주민들과 언론 매체에 따르면, 엔겔스 공군 비행장 구역에서 폭발이 발생한 뒤 도시에 공습 경보 사이렌이 울렸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지난달 28일 러시아 사라토프주 엥겔스-2 공군기지에 집결한 전투기들. 미국 막사 테크놀로지 위성 사진


확대보기
▲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5일 사라토프주(州) 엥겔스-2 공군기지에 공격용 드론이 날아들면서 폭발이 발생했다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500㎞ 가량 떨어진 해당 비행장이 공습을 받은 것은 이번 달 들어 벌써 두 번째다. 러시아 국방부는 지난 5일에도 “우크라이나 드론이 엥겔스 공군기지를 요격했고, 이 과정에서 전투기 2대가 손상됐다”고 밝힌 바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 측 주장에 대해 공식적인 설명을 않으면서도, 동시에 “(러시아 본토가 공격당하는 것은)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푸틴의) 업보”라고 비꼬았다.

우크라이나군, 러시아 본토 공격 능력 또 한번 과시

우크라이나군은 이달 들어 드론을 이용한 러시아 본토 공격을 꾸준히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에서 최대 720㎞ 떨어진 러시아 군 비행장을 공습하는데 성공한 우크라이나군은 이미 러시아 본토를 공격할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 본토 공격에 이용한 드론은 옛 소련제 무인정찰기 Tu-141 스트리스(Strizh)의 개조판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소련제 무인정찰기 Tu-141 스트리스(Strizh). 위키피디아 캡처
TU-141은 과거 소련이 방공망을 피해 서방 국가들을 정찰하기 위해 개발한 기종으로, 1989년까지 100대 이상이 생산됐다. 속 약 965㎞의 속도로 날 수 있어 탐지와 격추도 쉽지 않다고 평가된다.


우크라이나군은 해당 드론에서 카메라를 제거하고, 여기에 폭발물을 실어 일종의 순항미사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조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일 엥겔스 공군기지 공습을 시작으로 러시아군이 본토를 방어하는 방공망에 허점을 드러냈다는 평가가 쏟아졌다. 영국 국방부는 “이번 피격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병력 방어에 있어 전략적으로 가장 큰 실패 중 하나로 받아들여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