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베트남

변기 세정제 먹고 40kg 감량한 여성…소화관 화상 심각 [여기는 베트남]

작성 2024.05.10 16:58 ㅣ 수정 2024.05.29 17: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변기 세정제를 먹고 40kg을 감량한 라오스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변기 세정제를 먹고 40kg을 감량한 라오스 여성이 베트남 의료진에 의해 간신히 건강을 회복했다. 10일 베트남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는 하노이에 사는 라오스 여성 A(23)씨가 변기 세정제를 마신 뒤 74kg의 체중이 34kg으로 줄었다고 전했다. A씨는 1년여 전부터 기분이 좋지 않거나, 문제가 생겨 심란해지면 화장실 청소용품을 마셨다. 변기 세정제 등의 화장실 청소용품은 벤젠, 폼알데하이드 등의 유독 물질이 포함되기 때문에 식용을 금지한다.

다행히 가족들은 그녀를 급히 병원으로 옮겨 치료받게 했다. 하지만 이미 유독 물질을 섭취한 그녀의 위장관은 심한 화상으로 일그러져 고형 음식을 섭취할 수 없는 상태였다. 심지어 석 달 동안 물조차 제대로 마시지 못했다. A씨는 식도 확장술과 스텐트 삽입술 등 다양한 치료를 받았지만, 별다른 차도가 없었다.

하노이 바흐마이 병원의 짠 만 흥 외과 과장인 “두 달 전 환자는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로 병원에 왔다”면서 “원래 74kg의 건강한 여성은 34kg으로 체중이 크게 줄어든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환자의 위장관은 부식성 물질로 인해 전부 화상을 입어 식도가 위축됐다”면서 “환자를 치료하려면 상부 위장관의 복잡한 재성형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의료진은 위장관을 통해 직접 영양분을 공급할 수 있는 수술을 하고, 추후 환자의 상태가 호전되면 식도를 제거하고 상부 위장관 성형하기로 계획했다. 다행히 첫 수술 한 달 뒤부터 상태가 호전되면서 여성의 체중은 10kg이 늘었다. 지난달 말에는 상부 위장관 수술에 성공해 회복 중이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