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뉴스] 2001년 ‘여자이니까’ 부른 ‘키스’ 돌연해체…왜?
2001년 ‘여자이니까’ 부른 ‘키스’ 돌연해체…왜?
입력: 2009.11.10 ㅣ 수정 2009.11.10 17:25

댓글보기


‘말을 하지 그랬어, 내가 싫어 졌다고.…사랑이 전부인 나는 여자이니까.’(키스 ‘여자이니까’ 중)

2001년, ‘여자이니까’라는 곡을 히트시킨 후 돌연 사라져 의문을 남긴 여성 보컬그룹이 있다. 바로 원조 여성그룹 ‘키스’(KISS).

단 한 장의 앨범을 발표하고 사라졌지만, 그 여파는 대단했다. 키스의 ‘여자이니까’는 근 8년이 지난 지금도 노래방 애창곡 차트에 머무르고 있으며, 수많은 앨범에 리메이크 됐던 바 있다.

빅마마(2003년) 보다 앞서 국내 여성 보컬그룹의 시초가 됐던 키스가 홀연히 해체된 이유는 뭘까.

‘키스’ 3인조 아닌 4인조…발표 전 ‘리더’ 탈퇴

최근 가요 관계자로 부터 예전 키스가 3인조가 아닌 ‘4인조’였다는 제보를 접했다.

아울러 첫 앨범이 발표되기 직전 리더가 팀에서 갑작스럽게 탈퇴, 3인조로 변모됐다는 사실도 알 수 있었다.

MC한새와 함께 음반 활동을 계속해 왔다는 정보를 접한 후 전 매니지먼트사를 주축으로 추적해 본 결과, 9일 음원이 공개된 ‘아프다...’의 여성 보컬 박소연이 바로 키스의 초기 멤버이자 리더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박소연 “탈퇴 후회 없다”

박소연을 직접 만나 키스의 해체에 대한 전후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그는 자신의 탈퇴한 이유에 대해 “잘 다듬어진 그룹형 가수보다, 직접 음악을 만들고 표현할 수 있는 싱어송 라이터가 되고 싶었다.”면서 “다만 남은 세 명의 동생들이 1집의 성공 후 해체된 데 아쉬움이 남을 뿐”이라고 답했다.

‘키스’ 해체 이유?

데뷔 전, 1년 반의 연습기간 동안 키스를 이끌어 왔던 박소연은 동생들의 해체 소식을 접하고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그는 “1집 후 높은 관심을 받게 되면서 팀 내외로 갈등이 있었다.”며 “신인의 마인드를 잃었다는 지적이 있었고, 결국 완만한 해결점을 찾지 못해 해체됐다.”고 전했다.

현재 다른 멤버들의 근황을 묻자 “해체 후 연예계가 아닌 다른 영역에서 각자의 길을 모색하며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작사, 작곡력 뿐만 아니라 뛰어난 가창력의 소유자인 박소연은 오늘(9일) MC한새와 함께 호흡을 맞춘 R&B풍 힙합 발라드곡 ‘아프다...’를 온라인에 발표했다.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 사진 = (위) 서울신문NTN DB, (아래) BCR 미디어

Copyright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