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뉴스] 이채영 “700대 1 ‘아돌’ 캐스팅된 이유요?” (인터뷰)
이채영 “700대 1 ‘아돌’ 캐스팅된 이유요?” (인터뷰)
입력: 2009.11.16 ㅣ 수정 2009.11.16 10:04

댓글보기


KBS 2TV 사극 ‘천추태후’에서 갑옷을 벗은 사일라는 주말이면 ‘스타골든벨’의 안방 마님으로 돌아와 편안한 진행을 보여줬다. 이번엔 ‘도도하고 싸가지 없는’ 대기업 회장 딸로 분했다.

최근 막을 올린 SBS 일일드라마 ‘아내가 돌아왔다’에서 파격적인 비키니 신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박에 집중시킨 여배우, 바로 이채영(본명 이보영·23)이다.

700:1로 ‘아내가 돌아왔다’ 캐스팅

전도연이나 김혜수 손예진 하지원 같은 대스타가 좀처럼 배출되지 않는 요즘이다. 왜 그럴까. 한 드라마 CP는 “배우의 등용문인 TV속엔 ‘스타가 되고 싶은 여배우’들만 가득하기 때문”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채영의 등장이 흥미로운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故장진영을 쏙 빼닮은 외모로 ‘리틀 장진영’이란 수식어를 얻으며 시작된 연기자 생활이었지만, 그녀는 일부러 청순하고 예쁜 배역을 피했다. 대신 피에 굶주린 한 마리의 흑표범을 보는 듯 거친 사극 속 액션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스폰지 같은 연기 흡수력을 지닌 그녀의 노력은 헛되지 않았다. ‘천추태후’가 끝나자마자 7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SBS ‘아내가 돌아왔다’의 매력적인 악녀 민이현 역에 전격 캐스팅 된 것.

“700대 1로 낙점된 소식을 듣고 믿겨지지가 않았죠.(웃음) 저도 얼떨떨해서 감독님께 제가 뽑힌 이유를 여쭤봤죠. 그랬더니 ‘절대 니가 예뻐서 뽑은게 아니다’며 이렇게 설명해주셨어요. ‘이쁜 애들은 정말 많았어. 그런데 넌 오디션 본 배우 중 유일하게 배역에 다가서는 시선이 달랐다. 연기가 아닌 그냥 민이현 내면에 있는 느낌이 들었어’”.

사극으로 익힌 나만의 연기 스킬

이 또한 ‘천추태후’에서 호되게 거둔 재산이었다. 이쯤에서 끊어 읽고 또 오열하듯 목청을 높이고…. 오디션에서 다른 연기자들이 ‘교과서 적인 연기’를 펼칠 때, 이채영은 정반대의 호흡법과 담담한 내면 연기로 승부수를 띄웠다.

“1년 3개월동안 ‘천추태후’에서 최재성, 이덕화, 채시라 등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께 직접 보며 몸에 밴 연기가 힘을 발했나봐요. 정말 좋은 공부를 배운 셈이죠. 질러야 할때 오히려 감정을 눌러 담고, 대사를 한 템포 느리거나 빠르게 휘몰아치며 전달력을 높이는 것. 사극이 아니면 배울 수 없는 스킬이거든요.”

‘된장녀’ 위해 섹시 몸매 변신

튼튼한 여전사에서 잘빠진 ‘된장녀’가 되기 위해 180도 외모 변신도 병행됐다. ‘천추태후’ 때보다 7-8Kg 감량한 그녀는 예전 남성지 화보 ‘맥심’에서 뽐냈던 섹시한 몸매를 되찾았다. 지난 113일에 방송된 ‘아내가 돌아왔다’는 이채영 비키니 효과에 힘입어 시청률 11.5%로 깜짝 상승 효과를 얻기도 했다.

“사실 ‘천추태후’ 때 짐승 소녀 이미지를 살려내기 위해 8Kg까지 몸무게를 늘렸어요. 여자로서 많은 걸 버렸죠.(웃음) 그래서 일까요? ‘천추태후’ 쫑파티 때 서운하면서도 내심 들떴었어요. ‘이제 머리 손질도 할 수 있겠네? 네일아트도 받아야지!’ 등 예뻐질 수 있다는 설레임에 신이 났죠. 요즘 예뻐졌단 얘기 들으면 ‘정상으로 돌아온거에요!’하고 웃어요.”

이채영은 역할에 따라 ‘고통을 즐기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말을 이어갔다.

“매번 이전 작품과 전혀 다른 역을 해서 저를 고통스럽게 만들고 싶어요. 고통을 즐기며 그 역할에 저는 200% 맞춰가는 거죠. ‘스타 골든벨’ 속 제 모습에 익숙하신 분들은 ‘아내가 돌아왔다’ 속 민이현을 보시며 한 대 쥐어박고 싶을지도 몰라요. 제가 봐도 엄청 얄밉거든요.”

진짜 여배우 인생, 30대 부터

팔색조 변신을 두려워 하지 않는 배우, 이채영. 마지막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그녀는 “CF 속 존재하는 잘 빚어진 도자기 같은 배우가 아닌, 내 안의 한계성을 수 없이 깨뜨리며 성장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지금은 제 출연료가 얼마든, 어떤 CF에 출연하든 그건 중요치 않아요. 저는 진짜 여배우로서의 인생이 20대 후반 아니 30대 부터라고 생각하거든요. 지금부터 예쁜 배우가 되고싶어 가능성이란 가지를 모두 쳐 버리면 결국 기둥만 남는거잖아요. 저는 잔가지 많은 배우가 되고 싶어요. 팔색조, 아니 수십가지 색이 덜컥 나오는 그런 배우 말이죠.”

‘청운’의 꿈을 담은 커다란 눈망울. 스타 보다 배우로 남고 싶어하는 그녀의 연기 열정에서 ‘제2의 장진영’의 탄생 예감이 강하게 와닿는다.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 사진 = 현성준 기자

Copyright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