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나우@인터뷰] 일본인 파워블로거 사야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인이 겪는 한국에서의 일상생활은 어떨까?

자신의 한국생활을 하나씩 풀어놓은 블로그(sayaka.tistory.com)로 지난해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최고의 인기 블로거에 뽑힌 일본인 고마츠 사야카(小松 淸香·27)를 만났다.

한국생활 7년째인 사야카의 블로그 방문객 수는 하루에 약 1만여명. 블로그를 시작한 지 채 1년도 안되어 500만명 넘는 네티즌들이 다녀갔다.

네티즌들 사이에 유명인으로 떠오르며 팬카페까지 생긴 그녀는 지난해 9월 블로그 글들을 묶어 책으로 출판하기도 했다.

사야카는 뉴질랜드 어학연수 중에 생긴 한국에 대한 막연한 호기심으로 처음 한국에 왔다. 지난해 부산대학교 일문과를 졸업했고 현재는 일본어 강좌 사이트를 준비하고 있다.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처음에는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서 시작했어요. 그런데 두번째로 올린 글이 포털 사이트 첫화면에 소개되면서 갑자기 방문자가 늘더라구요. 저도 놀랐어요.

한국 생활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험이 있다면?

지하철에서 자리양보 하는 것을 처음 봤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아요. 일본에서는 볼 수 없는 모습이거든요. 일본이 배려와 예의로 유명하다고 하는데 사실은 아는 사람들끼리만 챙기는 경향이 있어요. 모르는 사람에게 관심이 없는 편이고.

나빴던 경험은 특별히 없는데… 초면에 누구에게나 개인적인 질문을 많이 하는 것이 좀 낯설긴 했어요. “개고기 먹어봤어요?” “몸무게는 얼마에요?” 같은 질문부터 가끔은 돈 얘기까지… 그자리에서 대답은 하는데 나중에 집에 가서 생각해 보면 좀 이상한 기분이었죠.

특별히 일본이 그리울 때가 있다면?

오래 살다보니 요즘에는 별로 없어요. 문화 때문은 아니고 비자나 주민등록증 같은 문제로 불편할 때는 있지만.

한국에서 해보고 싶은 일

요리학원 다니고 싶어요. 한국음식을 좋아하거든요. 아마 그래서 한국 생활에 어렵지 않게 적응한 것 같아요. 내 주위 일본인 친구들도 다들 한국음식 좋아해요.

좋아한다고 밝힌 것들이 남성적이다. (삼겹살에 소주, 스타크래프트, 축구 등) 원래 성격도 남자같은 편인지?

제가 특이한건가요? 외모는 여자, 속은 아저씨? (웃음) 한국 여성들이 그런 것들을 잘 안하기 때문에 좀 이상해 보이나 봐요. 한국인들은 성별에 따라 좋아하는 것들이 정해져 있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좀 있는 것 같아요. 저 역시 쇼핑이나 네일아트 같은 것들도 좋아해요.

블로그에 이모티콘이나 인터넷 용어까지 사용할 정도로 한국어를 굉장히 잘한다. 외국어 공부법 좀 알려달라.

글로 써서 그렇게 보이는 것 같아요. 말보다는 글이 편하니까. 아직도 많이 부족한 걸 느껴요. 이모티콘이나 인터넷에서 쓰이는 줄임말 같은 것들은 친구들에게 물어보면서 쓰는 거죠.

외국어 공부는 노래를 외우거나 같은 드라마를 수십번씩 돌려서 보는 것이 효과적이었어요. 물론 외국인 친구를 사귀는 것도 좋죠.

한국에서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면

어릴 때부터 외국인한테 일본어를 가르치고 싶었어요. 지금 준비하고 있으니까 ‘현재진행형’이랄까? 단순히 ‘언어’를 가르치기보다 한국과 일본의 문화차이를 전해주고 싶어요.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