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윌 스미스 “난 사이언톨로지 신도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윌 스미스가 건립하는 사립학교가 신흥종교 ‘사이언톨로지’ 교육용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윌 스미스 부부와 학교 측이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오는 9월 개교 예정인 ‘윌스 뉴 빌리지 아카데미’(Will’s New Village Academy)의 교장 재클린 올리비에가 LA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아이들에게 특정 믿음을 전파하거나 종교를 선동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

윌 스미스 부부 역시 “우리는 사이언톨로지가 아니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그러나 윌스 뉴 빌리지 아카데미에서 일할 교사 중 일부는 실제 사이언톨로지 신자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올리비에 교장은 “교직원 몇몇은 사이언톨로지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무슬림과 크리스찬, 유대인도 있다.”고 덧붙였다.

윌 스미스는 지난 5월 “자녀들이 다닐 학교를 찾지 못해 직접학교를 건립하기로 했다.” 고 건립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윌스 뉴 빌리지 아카데미’는 최근 홈페이지에 커리큘럼을 공개했는데 교육 이론에 사이언톨로지의 창시자 론 허버드의 이론인 ‘study technology’도 포함돼 있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사이언톨로지는 인간의 기원이 외계인으로부터 비롯됐다고 주장하며 과학기술에 의한 심리치료, 영혼윤회 등을 신봉하는 종교로 배우 톰 크루즈, 제니퍼 로페즈 등이 열성신도로 알려져 있다.

사진= www.babble.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