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현빈 “연기 위해 정신병원 찾아가 배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현빈이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된 영화 ‘나는 행복합니다’(감독 윤종찬)를 들고 부산을 찾았다.

제 13회 부산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이는 만큼 영화에 대한 관심은 뜨거웠고 회견장에는 수많은 취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9일 오후 부산 해운대 시네마테크에서 열린 ‘나는 행복합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현빈은 “처음 부산영화제를 왔는데 마지막을 장식할 수 있어서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더벅머리를 한 정신병자로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인 현빈은 “정신병에 관련된 영화나 책을 많이 접했다. 촬영 들어가기 전날에는 정신병원을 찾아가 환자분들을 만났고 그분들을 통해서 느꼈던 부분을 연기를 통해 시도했다.”고 전했다.

이어 “갑자기 캐릭터를 바꾸고 싶어서 이 영화를 택한 것은 아니다. 시나리오가 너무 좋아서 한번쯤은 시도를 해보고 싶었고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며 “관객들에게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아도 아직은 젊기 때문에 괜찮다.”고 설명했다.

힘들게 작업을 했다는 현빈은 “촬영 들어가서 끝나는 순간까지 평생 못 잊을 것 같다. 지방 촬영을 하는 동안 제목처럼 ‘나는 행복할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 답은 아직 못찾았지만 이 작품을 통해서 이런 고민을 하게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아일랜드’, ‘내 이름은 김삼순’과 영화 ‘돌려차기’, ‘키다리 아저씨’, ‘백만장자의 첫사랑’ 등을 통해 연기력을 넓혀나가고 있는 현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안정감 있는 노련함을 선보였다.

한편 지난 7월 타계한 이청준의 단편집 ‘소문의 벽’ 중 ‘조만득 씨’를 각색한 ‘나는 행복합니다’는 과대망상증 환자 만수(현빈 분)와 아버지와 연인에게 버림받은 간호사 수경(이보영 분)이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부산) jung3223@seoulntn.co.kr/ 사진=조민우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