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BS 공채탤런트’ 21인 “어깨가 무겁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5년만에 부활한 KBS 공채 탤런트의 주역이 된 21명의 신인 탤런트들이 “어깨가 더욱 무겁다.”는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는 ‘2008 KBS 신인 연기자 프로모션 쇼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KBS 공채 21기 탤런트’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21명의 주인공들이 참석해 자신들만의 기량을 뽐낼 수 있는 프로모션쇼 및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치열한 경쟁속에 선발된 21명의 신인 탤런트들은 저마다 ‘KBS 공채 탤런트’라는 수식어에 대해 깊은 감회를 밝혔다.

이들은 “5년만에 부활한 KBS 공채 탤런트 선발에 대한 기대가 높았던 것으로 안다.”며 “175대 1의 엄청난 경쟁 속에 최종 주인공으로 뽑힌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감격어린 소감을 전했다.

신인 탤런트 최윤영 양은 “10년이 지나도 이 타이틀은 우리를 더욱 자랑스럽게 할 것”이라며 “어느 때보다도 많은 관심 속에 진행된 대회였던 만큼 21명의 선발자들에게도 남다른 기대가 비춰질 것으로 안다. 어깨가 무겁지만 기대에 부흥하는 모습으로 멋진 연기자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KBS 공채 탤런트의 영예를 안은 노은별 양도 “KBS 공채 탤런트 출신에는 유독 훌륭한 선배님이 많다.”며 “박상아, 송윤아 선배님을 비롯해 차태현, 손현주 선배님 등 깊은 연기로 맹활약을 펼치고 계시는 선배님들의 뒤를 잇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병순 KBS 사장을 비롯해 사단법인 한국방송연기자협회 김성환 이사장, 조대현 TV 제작본부장, KBS 탤런트 극회 박승규 회장과 드라마 기획팀 이응진 팀장 등 KBS 인사들이 다수 참석해 KBS 드라마를 이끌어 갈 새 주역들을 격려했다.

이병순 KBS 사장은 “5년 동안 중단 됐던 연기자 선발을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성공적으로 개최해냈다.”고 자평하며 “합격자들은 자부심을 누려도 될 것이다. 자신의 재량을 마음껏 펼쳐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한편 총 3469명의 지원자 중 서류, 2차 면접, 3차 카메라 테스트를 거쳐 KBS 21기 탤런트로 선발된 총 21명의 남녀 신인연기자들은 3개월의 교육기간을 거친 뒤 본격적인 연기활동을 시작한다.

사진 제공 = KBS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