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정부, 韓자료 역이용해 ‘일본해’ 홍보

입력 : 2009.04.08 00:00 ㅣ 수정 : 2009.04.08 15: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를 상대로 ‘동해’가 ‘일본해’라고 대대적으로 홍보하며 “한국 정부가 자신들의 주장 일부를 철회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6일 홈페이지에 ‘일본해-국제사회에서 오래 전부터 널리 사용되고 있는 유일한 명칭’이라는 홍보물을 PDF파일로 한국어를 비롯 각국 주요언어로 게재했다.

지난 3월 발간된 이 홍보물은 “일본해는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며 “이는 외무성이 실시한 세계 각국의 고지도 조사를 통해서도 밝혀졌다.”고 선전하고 있다.

그리고 “한국도 고지도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였으나 이 조사방법은 매우 신빙성이 낮다.” 며 “최근에는 한국 정부도 지금까지의 주장에서 일부를 철회했다고 평가할 수 있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인용된 자료는 건설교통부(현 국토해양부) 국토지리정보원이 ‘외국 고지도에 표현된 우리나라 지도 변천과정 연구결과’를 발표한 것으로 지난 2007년 11월 20일 ‘세계사와 함께한 우리나라 지도 역사를 한눈에’라는 제하에 보도 자료로 배포됐다.

일본 외무성 측은 자료 내용 중 “‘19세기(1830년~)이후 일본해 표기가 급증하게 되었다.’는 기술이 있어 주목하게 되었다.”며 “이 조사 결과는 적어도 한국 정부가 ‘일본해’라는 명칭이 일본의 팽창주의 또는 식민지 정책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이 잘못이고, 그 이전부터 널리 사용되어 왔다는 것을 인정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국 측 자료를 역이용해 한국이 ‘일본해’에 대한 정당성을 인정하고 있다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고 있다.

한편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는 이달 초 ‘일본해’ 관련 자료를 대거 갱신하며 새롭게 홍보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문설주기자 spirit0104@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