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동현戰 무산 댄 하디 “내게는 기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UFC 105에서 김동현(28)과 대결이 예정됐던 댄 하디가 상대 선수 교체와 관련해 “더 잘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동현은 지난 주 일본에서 전지훈련을 하던 중 오른쪽 무릎 인대 부상을 당해 오는 11월에 열리는 UFC 105 대회 출전 무산됐다. 이에 따라 댄 하디의 상대 선수는 마이크 스윅(30·미국)으로 대체됐다.

이에 댄 하디(27·영국)는 영국 ‘더 선’과 가진 인터뷰에서 갑작스런 대진 변경을 오히려 “스스로 찾아온 기회”라고 표현했다. 상대가 바뀌면서 이번 경기가 사실상 웰터급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이 됐기 때문.

대체 선수로 투입된 마이크 스윅은 한때 미들급 최고 유망주로 불렸던 인기 파이터로 웰터급 전향 후 4연승을 내달리며 타이틀 도전자 후보로 거론돼 왔다. UFC103에서 마틴 캠프만과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을 가진 예정이었으나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댄 하디는 “다시 도전하는 입장에 섰다. 좋아하는 대결구도”라며 자신보다 높은 랭킹의 선수와 싸우게 된 것을 반겼다.

이어 “(이번 기회를 살려) 한 발 더 올라가겠다. 벨트를 차지할 때까지 맹렬히 질주하겠다.”고 전의를 내비쳤다.

또 “스윅은 웰터급에서 누구보다도 터프한 선수”라고 평가하며 “이번 경기는 정말 흥미로울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UFC105 출전이 무산된 김동현은 부상 직후 귀국해 치료 중이다.

사진=mmabay.co.uk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