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입력: 2009.10.22 00:00 ㅣ 수정 2009.10.23 14:48

해외 네티즌 “기아 K7, 일본차 긴장시킬 것”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8일 공개된 기아차 K7 디자인에 대한 해외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해외 자동차전문 웹진 오토블로그는 18일 기아차 K7을 오피러스의 후속 모델이라고 보도했다.

이 웹진은 K7은 포르테ㆍ쏘렌토와 같이 기아차의 패밀리룩을 계승했다며, 고급스럽고 세련된 대형세단이라고 소개했다.

21일 현재 K7 기사에 대한 리플이 줄을 이어 해외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실감케 했다.

네티즌 AMcA는 “기아차만의 디자인을 잘 살린 것 같다. 일본차는 긴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차가 디자인으로 어필하고 있다. 도요타와 혼다 등 일본차보다 디자인 면에서 앞섰다.”(Soccer Mom), “세련된 디자인으로 오피러스보다 경쟁력이 있을 것 같다.”(SalCollaziano) 등 K7의 디자인을 칭찬하는 리플이 줄을 이었다.



반면, “기존 피터 슈라이어의 디자인과 색다를 게 없다.”(jsjs), “아우디와 닮아 개성이 부족하다.”(clickplayaz)는 다소 부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한편, 기아차는 K7을 올해 말 해외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수출명은 K7 대신 독주를 의미하는 이탈리아어 ‘카덴차’(Cadenza)로 정해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