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해외 네티즌 “기아 K7, 일본차 긴장시킬 것”

입력 : 2009.10.22 00:00 ㅣ 수정 : 2009.10.23 14: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8일 공개된 기아차 K7 디자인에 대한 해외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해외 자동차전문 웹진 오토블로그는 18일 기아차 K7을 오피러스의 후속 모델이라고 보도했다.

이 웹진은 K7은 포르테ㆍ쏘렌토와 같이 기아차의 패밀리룩을 계승했다며, 고급스럽고 세련된 대형세단이라고 소개했다.

21일 현재 K7 기사에 대한 리플이 줄을 이어 해외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실감케 했다.

네티즌 AMcA는 “기아차만의 디자인을 잘 살린 것 같다. 일본차는 긴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차가 디자인으로 어필하고 있다. 도요타와 혼다 등 일본차보다 디자인 면에서 앞섰다.”(Soccer Mom), “세련된 디자인으로 오피러스보다 경쟁력이 있을 것 같다.”(SalCollaziano) 등 K7의 디자인을 칭찬하는 리플이 줄을 이었다.



반면, “기존 피터 슈라이어의 디자인과 색다를 게 없다.”(jsjs), “아우디와 닮아 개성이 부족하다.”(clickplayaz)는 다소 부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한편, 기아차는 K7을 올해 말 해외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수출명은 K7 대신 독주를 의미하는 이탈리아어 ‘카덴차’(Cadenza)로 정해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