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버지 죽이려 ‘킬러’ 고용한 10대 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10대 여성이 친아버지를 죽이려고 청부살인자 2명을 고용한 사건의 충격적인 전모가 드러나 술렁이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탈리아 밀란의 작은 마을에 사는 일레니아 모레티(19)는 친아버지 로돌포(사진)를 청부 살인하려다가 실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경찰에 붙잡힌 일레니아는 “행동 하나하나를 지배하려고 드는 아버지에게 수년 간 언어학대에 시달렸고 이 폭력을 멈추고 싶었다.”고 살해 동기를 밝혔다.

지난 1월 8일 새벽 일레니아가 미리 매수한 청부살인자 알렉스 그란타나란 남성이 흉기를 들고 로돌포를 공격했으나 오히려 격투 끝에 제압당한 뒤 경찰에 붙잡혔다.

이 청부살인자는 “로돌포가 나를 미워하는 것 같아서 공격했다.”고 우발적 폭력사건이라고 잡아뗐고 담당 수사관은 청부 살인의 전모를 눈치 채지 못했다.

아버지를 죽이는데 실패한 딸은 2월 모로코 이민자인 또 다른 청부 살인자를 고용했다가 덜미가 잡혔다. 돈을 미리 받은 이 청부살인자가 마음을 바꿔 자수한 것.

경찰 조사에서 일레니아가 아버지에게 미국 여행을 한다면서 받은 700여만 원으로 청부 살인 자금을 치른 것으로 밝혀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밀란 경찰은 일레니아의 어머니 로베르타가 이 사건에 동의한 정황을 포착, 함께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