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군입대 이준기 ‘신의’ 주연교체..김희선과 호흡 불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준기의 군입대 문제로 영화 ‘그랑프리’ 와 드라마 ‘신의’ 주연배우가 교체될 예정이다. 이로써 함께 캐스팅됐던 김태희, 김희선과의 연기호흡도 불발로 그치게 됐다.

28일 영화 ‘그랑프리’ 와 드라마 ‘신의’ 의 관계자들은 “이준기가 군대에 입대하게 돼 이준기를 대신할 배우를 캐스팅 중이다.” 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일부터 촬영해 왔던 영화 ‘그랑프리’에서 극중 기수 우석 역을 맡았던 이준기는 군입대로 하차하게 되면서 김태희와의 연기호흡이 무산됐다.

‘그랑프리’ 는 기수 주희(김태희 분)가 자신과 비슷한 아픔을 지닌 우석의 도움으로 재기하게 되는 과정을 그리는 영화다.

이준기는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드라마 ‘신의’에서 김희선과 함께 캐스팅 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지만 이 역시 불발로 그치게 됐다.

‘신의’ 는 고려시대 의관들의 이야기로 주인공 의생이 전설적인 신의가 되는 과정을 담은 시대극. 극중 이준기는 타고난 천재지만 허점투성이인 꼴통 의원에서 고려시대 전설적인 ‘신의’ 가 되는 강찬 역을 맡아 기대감을 모아왔었다.

한편 이준기는 현재 일본에 드라마 ‘히어로’ 프로모션 차 방문 중이며 오는 5월 3일 군에 입대한다.

사진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백영미 기자 positive@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