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시차피로 싹 씻어주는 하이테크 선글라스 개발

입력 : 2012.11.25 00:00 ㅣ 수정 : 2012.11.29 1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거리 여행객 94%를 괴롭힌다는 시차피로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호주 수면 연구팀은 장거리 비행기여행에 의한 수면패턴 과 시차에 적응할 수 있게해주는 하이테크 선글라스 세트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에드레이드의 플린더스 대학의 리온 랙 박사는 부드러운 녹색 빛을 방출하는 ‘리타이머(Re-timer)’라는 이름의 이 선글라스를 비행기 출발 3일전 부터 생체시계를 빨리 가게하려면 아침 기상후 50분, 생체시계를 늦추려면 취침 전 50분씩 착용하면 목적지에 도착한 뒤 바뀐 현지시간대에 적응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한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녹색빛은 생체시계를 조절하는 뇌의 해당부위에 작용해 신체의 다른 기관들이 시간대가 다른 지역에 와있음을 인식하게 하는 신호를 보내 장거리 비행후 갑자기 닥치는 시간대 변화에 적응하게 한다는 것이다.

이 하이테크 선글라스는 야근자와 불면증 환자도 사용할 수 있으며 재충전 배터리가 내장돼 있다. 호주에서 생산을 시작한 이 하이테크 선글라스는 영국에서 162 파운드(약 28만원)에 팔리고 있다.

인터넷 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