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름 40억광년…정설 뒤집는 ‘우주 최대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 우주론에서는 존재할 수 없는 무려 40억 광년에 걸쳐 펼쳐진 우주 최대 구조가 발견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센트럴랭커셔대학 등 국제 연구진이 우주측량 프로젝트 ‘슬로언 전천탐사’(SDSS) 자료를 이용해 사상 최대의 퀘이사 무리를 발견했다고 ‘왕립천문학회월간보고’(MNRAS) 온라인판 11일 자로 발표했다.

준성(準星)으로도 불리는 퀘이사는 젊은 활동은하의 일종으로, 이번에 발견된 퀘이사 무리는 지름이 무려 40억 광년이나 된다.

연구를 이끈 로저 클로우즈 박사는 “이번 발견은 매우 놀랍다.”면서 “이는 지금껏 알려진 가장 큰 우주 구조의 기록을 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참고로 우리 지구가 속한 은하는 지름이 약 10만 광년에 이르고, 최근 가장 큰 은하로 알려진 NGC 6872 는 지름이 52만 2000광년 정도 된다.

연구진에 따르면 퀘이사 중에는 지름 7억 광년 이상의 거대 군집을 형성하는 경우도 있다고 천문학자들 사이에서 알려져 왔다.

간단히 ‘엘큐지’(LQG·거대 퀘이사 그룹을 뜻함)로 불리는 이 무리는 지구로부터 약 90억 광년 거리에 73개의 퀘이사가 운집한 무리로, 그 지름이 무려 40억 광년이나 됐기 때문에 천문학자들을 괴롭혔다.

이는 정설로 알려진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현대 우주론에서 우주 구조의 크기가 12억 광년을 넘지 못한다고 생각해왔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클로우즈 박사는 “이번 발견으로 수수께끼가 해결되기는커녕 새로운 수수께끼가 나왔다.”면서 “우주에 관한 기존의 수학적 설명이 지나치게 단순화됐던 것일지도 모른다. 이는 매우 어려운 문제며 복잡성이 매우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