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WWE 스타 대런 영 프로레슬러 첫 ‘커밍아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락부락한 근육과 현란한 기술로 ‘남성다움’을 과시하는 미 프로레슬링의 유명 선수가 커밍아웃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미 프로레슬링(WWE) 선수 중 최초 커밍아웃으로 기록된 선수는 지난 2010년 데뷔한 중견 레슬러 대런 영. 영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LA공항에서 자신의 수하물을 기다리던 중 현지 연예매체 TMZ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폭탄 고백을 했다.

영은 “WWE의 슈퍼스타로서 정직하게 이야기 하겠다. 나는 게이이며 매우 행복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남성’이라는 것 별로 중요하지 않다. 당신(기자)에게는 중요한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같은 갑작스러운 고백에 TMZ의 기자도 깜짝 놀란 것으로 전해졌다. 영의 폭탄 고백 직후 WWE 측은 두팔을 들어 환영했다. WWE 측은 “영의 고백이 우리는 자랑스럽다. 계속 WWE의 슈퍼스타인 그를 지지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