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자기 사랑해”…사람처럼 포옹하는 프레리도그 커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처럼 포옹하는 프레리도그 커플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의 인터넷매체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유명 소셜사이트 레딧닷컴의 한 사용자가 최근 자신이 애완동물 가게에서 목격하고 촬영한 프레리도그 커플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프레리도그 커플은 우리 안에 있는 쳇바퀴를 침대삼아 다정하게 누워 있다.

프레리도그는 서로 인사할 때 뽀뽀하거나 코를 비비는 스킨십을 한다고 미국의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설명하고 있다.

한편 프레리도그는 다람쥐과의 작은 포유류로 울음소리가 개와 비슷해 도그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임구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