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뱃속에 의사 분실물이 들어 있네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뱃속에 이상한 물체가 있는데요.”

의사로부터 이런 얘기를 들을 때만 해도 여자는 뱃속에 수술기구가 들어있은 줄 상상도 못했다. 하지만 엑스레이를 들여다보니 분명 뱃속에는 금속성 물체가 들어 있었다. 형태를 보니 분명 가위였다.

여자는 의료사고(?)를 낸 병원과 의사들을 고발할 예정이다.



아르헨티나 지방 라리오하에 살고 있는 26세 여성 클라라 니콜라사 아빌라는 올해 초 고향에 있는 리오하병원에서 제왕절개수술을 받았다. 아들이었다. 아기는 건강했지만 클라라는 몇 개월 뒤부터 건강에 이상을 느꼈다.

속이 매스껍고 어지러운 날이 많았다. 병원을 찾아간 그에게 의사는 초음파검사를 하자면서 신장결석 같다고 했다. 이어 엑스레이도 찍었다. 원인이 여기에서 밝혀졌다.

클라라의 몸에는 길이 15cm 수술용 가위가 들어 있었다. 클라라는 가위를 꺼내기 위해 수술대에 올랐다. 뱃속에서 나온 기구는 엑스레이에서 나타난 대로 가위였다. 병원에서 사용하는 수술용이었다.

클라라는 “받은 수술은 제왕절개뿐”이라면서 자신이 아기를 출산한 리오하병원의 과실을 주장하고 있지만 공방은 치열할 전망이다.

”우리병원에선 (클라라의 몸에서 나온) 가위를 사용하지 않는다”면서 병원 측이 완강히 발뺌(?)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클라라는 끝까지 리오하병원의 의료과실 책임을 묻겠다며 변호사들의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인포바에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