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라크 반군, 후세인 사형 판사 붙잡아 처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거 이라크의 지도자 사담 후세인에게 사형을 선고했던 판사가 최근 ISIL(이라크 반군 수니파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에게 잡혀 사형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이라크 현지언론과 요르단 국회의원 카할리 아티에는 “지난 2006년 후세인의 재판을 맡았던 라오프 압둘 라흐만 판사가 반군에게 붙잡혀 사형당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라흐만 판사는 지난 12일(현지시간) ISIL의 위협이 닥쳐오자 수도 바그바드에 위치한 거주지역에서 분장한 채 탈출하다 붙잡혔으며 이틀 후 사형을 선고받고 처형당했다. 특히 그의 처형 사유는 바로 후세인에게 사형을 선고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라크 정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면서도 지난 주 라흐만 판사가 ISIL에게 붙잡혔다는 보도를 부정하지는 않았다.

세 아이의 아버지인 라흐만 판사는 지난 1963년 바그다드 대학 로스쿨을 졸업했으며 지난 2006년 1월 후세인 전 대통령의 재판을 맡아 교수형을 선고한 바 있다.    

한편 사실상 내전 상태로 치달은 이번 이라크 사태는 수니파와 시아파간의 뿌리깊은 갈등에서 야기됐다. 수니파인 사담 후세인 정부가 2003년 역사 속으로 사라지면서 시아파가 이라크를 통치하게 됐으나 미군 철수 이후 수니파의 반격이 이어졌고 결국 이번 사태로 내전 위기에 놓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