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쥐 뇌에 인간 뇌세포 주입…천재 쥐 탄생 (美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쥐의 뇌에 인간의 뇌세포을 주입한 결과, 쥐의 머리가 비약적으로 좋아졌다는 공상과학(SF) 같은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체스터대 의료센터 스티븐 골드만 박사팀이 미숙한 인간 뇌세포의 일종인 ‘신경교세포’ 중 별 모양의 성상교세포를 어린 쥐의 뇌에 주입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이후 쥐가 성장하는 과정에서 약한 전기적 충격과 특정 소리를 연관해 기억하는 실험을 진행했는데 일반적인 쥐보다 4배 이상 뛰어난 성적을 기록하는 등 높은 인지능력과 기억력을 보였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인간의 성상교세포는 쥐의 것보다 10~20배 정도 더 크므로, 신경신호를 조정하는 기능도 높다고 설명했다. 이런 기능이 쥐의 머리를 비약적으로 좋게 만든 것이라고 이들은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연구팀은 우리 인간과 더 가까운 동물인 원숭이에 이 세포를 이식하는 실험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실험에서 주입된 인간의 뇌세포는 단지 쥐의 신경활동에 관한 효율성을 개선하는 것에 지나지 않으므로 이 천재 쥐는 아직 쥐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앞으로 실험을 확대해나가면 그 결과로 태어나는 동물은 인간과의 경계가 흐려질 가능성이 있다. 그런 윤리적인 문제에 대한 우려가 원숭이 실험을 중단한 이유라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결과가 다발성 경화증 등의 신경질환 연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신경과학 분야 저널인 ‘신경과학회지’(Journal of Neuroscience) 최근호에 실렸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