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무실서 ‘낯뜨거운 사랑’ 벌인 불륜 커플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무실에서 남몰래 '사랑'을 나누는 장면이 영상으로 촬영돼 전세계적인 망신을 당한 직장 남녀 동료의 최근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뉴질랜드 현지 매체는 "영상이 공개된 후 두문불출하던 영상 속 여성이 결국 짐을 싸 고향 잉글랜드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일거수일투족이 모두 화제로 떠오른 이들 커플의 사연은 지난 1월 말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 처치에 위치한 한 보험 회사에서 상사와 부하 직원으로 일하던 이들은 모두 퇴근한 사무실에서 ‘낯뜨거운 관계’를 가졌다.



은밀한 그들의 관계는 그러나 사무실 건너편에 위치한 술집 손님들이 창문을 통해 모든 과정을 지켜보면서 실시간 생중계(?) 되는 비극을 맞았다. 이 장면이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돼 SNS를 통해 전세계에 공유됐기 때문이다.

특히 여성의 미모와 자극적인 상황이 맞물려 소위 현지의 '네티즌 수사대'가 출동했고 영상 속 주인공이 50세 보험회사 매니저와 26세 여직원임이 밝혀졌다. 문제는 여기서 부터 커졌다. 남자가 10대 아들과 딸이 있는 유부남이며 여성 역시 약혼자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불륜 커플임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두 사람은 사건 이후 회사에 출근하지 않아 자연스럽게 일자리를 잃었다. 또한 페이스북 폐쇄는 물론 주위와 관계를 모두 끊은 여성은 약혼자와 파탄난 후 얼마 전 고향으로 돌아갔으며 남성 역시 여전히 부인 및 자식과 함께 살고 있는지 명확치 않으나 큰 충격을 받아 두문불출하고 있다는 것이 현지언론의 설명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