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모 여교사, 야동 촬영했다가 학생에 들키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학생이 몰래 시청한 '야동'에서 선생님을 발견하는 웃지못할 일이 벌어졌다.
최근 체코의 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여성 교사(35)가 학교에서 해고됐다. 이유는 교사의 신분으로 '야동'에 출연한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다소 황당한 이 사연은 해당 학교의 한 학생이 부모 몰래 시청한 '야동'에서 선생님을 발견하면서 시작됐다. 평소 출중한 미모로 인기 많았던 선생님이 출연한 '야동'은 당연히 학생들 사이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공유되기 시작됐다.



곧 이같은 사실은 어른들의 귀에도 들어갔고 결국 학부모들은 학교 측에 해당 교사의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실을 확인한 학교 측은 "문제의 교사가 왜 이같은 짓을 했는지 모르겠다" 면서 "낯선 남자와 돈 받고 성관계를 가진 사람은 교단에 설 자격이 없다" 며 즉각 해고했다.

그러나 문제의 여교사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방과 후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다가 사진 모델을 시켜준다는 유혹에 빠졌다는 것. 교사는 "단순한 속옷 모델 정도로 생각해 카메라 촬영을 한 것" 이라면서 "아마도 마약을 먹고 정신이 혼미한 상태에서 이같은 영상을 찍은 것 같다" 고 해명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