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고로 쌍둥이 처제와 성관계한 남편의 황당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미국 소셜네트워크 사이트 '레딧'에 이색적인 사연의 하소연이 올라와 네티즌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현지언론까지 보도에 가세한 이 게시물의 제목은 '실수로 쌍둥이 처제와 성관계를 가졌어요'.

남자의 사연은 이렇다. 애처가인 남편 A는 부인 레이첼과 그녀의 일란성 쌍둥이 조디와 함께 라스베이거스의 한 카지노 호텔로 여행을 떠났다. 역시나 사고의 시작은 술 때문이었다. 돈을 잃어 화난 마음에 술을 진탕마신 그는 다른 남자와 눈이 맞은 조디를 남겨놓고 부인과 먼저 호텔방에 올라와 잠들었다.


 
다음날 새벽 동이 틀 무렵 눈을 뜬 A는 옆에서 잠자고 있던 부인과 성관계를 가졌다. 그러나 보통 때와 무엇인가 다르다는 사실을 느낀 찰나 방에 불이 커졌다. 불을 킨 주인공은 다름아닌 부인 레이첼. 사건의 경위는 알 수 없으나 역시 술을 진탕 마신 조디가 A의 옆에서 잠이 들어 '대형 사고'가 발생한 것.
 
A는 "곧바로 레이첼은 울면서 호텔을 뛰쳐나갔다" 면서 "현재 별거 중으로 이혼할지도 모르겠다" 며 고개를 떨궜다. 이어 "더 황당한 것은 조디가 와이프와 외모는 같지만 성격은 정반대고 가슴도 성형해 매우 싫어한다" 고 덧붙였다.
 
이같은 사연에 네티즌들의 반응도 뜨겁다. 대부분 A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면서 "순수한 사고이고 실수이기 때문에 부인에게 용서를 구하라" 라는 글을 남겼다. 

사진=자료사진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