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학생 성희롱한 50대男의 최후…전신주에 묶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 여학생을 성추행했다가 씻을 수 없는 굴욕을 당한 남성의 사진이 공개돼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현지 언론의 25일자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24일, 저장성의 한 대로변에서 행인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황당한 장면이 펼쳐졌다.

상하의 정장을 차려입은 한 중년 남성이 대로변에 세워진 전신주에 몸이 단단히 묶인 채 괴로워하고 있었던 것.

이 남성은 셔츠가 풀어헤쳐져 있는 등 복장이 단정치 않았고 심한 몸싸움의 흔적까지 보이는 상태였다.

사진을 올린 한 네티즌에 따르면, 사진 속 남성은 이날 생면부지의 중학교 여학생을 졸졸 뒤따라가며 성희롱을 했고 때마침 이를 발견한 여학생의 아버지가 분노를 참지 못하고 남성에게 ‘응징’을 가했다는 것.

현지 경찰의 조사 결과 쉬(徐)씨 성의 이 남성은 올해 51세로, 수 주 가량 피해 여학생을 쫓아다니며 성희롱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피해 여학생이 등하교 하는 길목에 서 있다가 겁을 주거나 성희롱을 해 왔고 참지 못한 여학생이 집에 이 사실을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당일 역시 피해 여학생이 지나는 길목에서 여학생을 기다리던 남성은 여학생의 가족에게 덜미를 붙잡혔고, 분노한 여학생의 아버지가 전신주에 남성을 묶고 사람들에게 그간의 일을 소상히 밝히는 ‘처벌’을 내렸다.

당시 그는 피해 여학생의 아버지에게 “딸처럼 생각해서 친근하게 행동한 것”이라고 황당한 변명을 내놓았지만 법적 처벌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현지 경찰은 “쉬씨가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범행 일체를 인정했다. 다행히 여학생은 큰 피해를 입진 않았지만, 그의 행동은 명백한 범법행위로서 관련 기관으로 넘겨져 처벌 받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전신주에 묶어 사람들에게 보인 피해 여학생 아버지의 행동이 옳았다고 보긴 어렵다”고 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