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동성애 혐오자 vs 지지자 심리학적 차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성애자는 전부 비슷하다’는 생각을 지닌 사람들일수록 동성애 혐오증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돼 눈길을 끈다.



과학 전문지 메디컬 데일리의 지난 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테네시대학교 연구팀은 대학생 600여 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최근 논문을 통해 밝혔다.

연구팀은 사회에 만연한 성소수자 혐오정서의 진짜 원인과 그 대처법을 알아내고자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의하면 현재 미국 성소수자 지지자들의 핵심 논리 중 하나는 ‘성적 성향(sexual orientation)은 선천적으로 타고 나는 것이기 때문에 후천적으로 선택할 수 없다’는 것이다. 즉, 스스로의 의지로 바꿀 수 없는 개인적 성향 때문에 성소수자들이 억압받아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다.

연구팀은 그러나 성소수자 혐오증의 원인이 이렇듯 ‘성적 성향의 선천성’을 인정하지 못하는 데에 기인하는 것만은 아니라고 가정한 뒤, 드러나지 않은 성소수자 혐오의 근본적 이유를 파악하기 위한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에서 연구팀은 참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성적 성향에 대한 각자의 관점을 분석하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설문조사는 ‘성적 성향’이라는 개념 자체에 관련해 대중이 가지는 ‘대표적 믿음’을 크게 네 가지로 구분한 뒤 응답자가 이러한 각각의 믿음을 얼마나 강하게 가지고 있는지 수치적으로 측정하도록 설계돼있다.

이 네 가지 믿음 중 첫 번째는 ‘동질성’(homogeneity)으로, 동일한 성적 성향을 가진 사람들끼리는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 비교했을 때 서로 상당히 많은 유사점을 가지고 있다는 관념을 말한다.

두 번째 믿음인 ‘비연속성’(discreteness)은 다른 성적 성향을 가진 사람들 간에는 매우 근본적인 차이가 있으며, 이들 사이에는 동질성이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는 관점이다.

세 번째 믿음은 ‘정보성’(informativeness)으로, 한 사람의 성적 성향 하나만으로 그 사람의 다른 면모까지 전부 파악 가능하다는 생각을 의미한다.

마지막 믿음인 ‘선천성’(naturalness)은, 어떤 사람이든 자기 고유의 특성을 타고 나기 마련이며 이는 개인이 취사선택하거나 변화시킬 수 없다는 관점을 말한다.

연구팀에 따르면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대부분은 성적 성향의 ‘선천성’을 수긍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사람들이라 할지라도 동질성, 비연속성, 정보성에서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경우 동성애 혐오 성향이 강하게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패트릭 그잔카 심리학과 교수는 “다수의 사람들이 특정 그룹의 사람들을 하나의 정체성으로 묶어서 취급할 때 편견과 차별이 발생한다”며 “성적 성향에 대한 잘못된 믿음들을 타파한다면 성소수자에 대한 긍정적 태도를 기존보다 많이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논문은 상담 심리학 저널(Journal of Counseling Psychology) 최신호에 소개됐다.

사진=게티이미지/멀티비츠 이미지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