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모든 예술가가 탐낸 ‘완전무결 검은색’…독점권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런던 과학박물관에 전시된 조각. 표면에 칠해진 반타블랙 때문에 평면으로 보인다.
사진=영국 과학박물관



‘세상에서 가장 진한 검은색’의 사용 권한을 두고 예술가들 사이에 논란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져 예술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이른바 '가장 검은 검은색' 으로 알려진 ‘반타블랙’(Vantablack)을 둘러싼 분쟁을 소개했다.



반타블랙은 지난 2014년 영국 기업 ‘서리 나노시스템즈’가 개발한 새로운 색상으로, 빛의 99.96%를 흡수해 사실상 ‘완벽한 검은색'으로 평가받는다.

이 페인트는 인공위성을 위장시키기 위해 개발됐으며, 인간의 육안으로는 그 위에 형성되는 음영을 분간하기 힘들 정도로 검다. 때문에 반타블랙이 칠해진 표면은 실제로는 울퉁불퉁 하더라도 정면에서 보면 완전한 평면으로 인식된다.

현재 이 페인트를 '예술적 목적으로 사용할 권한'은 인도 출신의 저명한 건축가 아니쉬 카푸어가 독점하고 있다. 서리 나노시스템즈 대변인은 “아니쉬 카푸어만이 반타블랙 페인트 사용권을 가진다”고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특정 색상을 구현하는 페인트의 사용권을 독점하는 것은 다른 예술가들의 표현 자유를 침해한 것에 다름없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최근 높아지고 있다.

▲ 구겨진 알루미늄 포일 위에 반타블랙 페인트를 도색한 모습. 페인트가 도포된 표면의 굴곡은 육안으로 확인되지 않는다.
사진=서리 나노시스템즈



대표적으로 영국의 예술가 크리스티안 퍼는 자신의 회화 작품에 반타블랙을 사용하려 했으나 실패하고 말았다.

그는 “예술가가 특정 (색상) 원료를 독점하는 사례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터너, 마네, 고야 등 많은 예술가들은 순수한 흑색에 대한 열망을 가지고 있었다. 예술계에 있어 순수한 검은색이란 다이너마이트에 비견되는 힘을 지닌 존재라고 할 수 있다”면서 “모든 예술가는 반타블랙을 사용할 수 있어야 하며, 그 권리는 개인에게 귀속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아니쉬는 과거에도 다양한 종류의 검은색을 이용한 연출을 시도하는 등, 검은색에 깊은 조예와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BBC 라디오에 출연한 아니쉬는 “(반타블랙은) 너무 검기 때문에 제대로 볼 수 없을 정도다”며 “초현실적인 특징을 지닌 이 특별한 페인트가 주는 이질적인 느낌에 항상 매력을 느껴왔다”고 말하며 반타블랙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현재 아니쉬는 여타 예술가들의 성토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표명하지 않고 있다.

▲ 반타블랙의 사용권을 독점하고 있는 아니쉬 카푸어
사진=게티이미지/멀티비츠 이미지



사진=서리 나노시스템즈(맨 위), 영국 과학박물관(가운데), 게티이미지/멀티비츠 이미지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