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불륜 의심’ 아내 팬티에 제초제 뿌려 죽게 한 中남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leungchopan / Fotolia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최근 중국에서는 아내의 불륜을 의심해 홧김에 아내 팬티에 제초제를 뿌렸다가 아내를 숨지게 한 중국 남편의 사연이 충격을 주고 있다.

도시쾌보(都市快报)의 4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초 한 중국여성(42)이 하체 부위의 불편함을 호소하며 난징(南京)의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그녀는 부인과 염증을 의심했지만, 의사는 이런 증상을 본 적이 없다며, 병의 원인을 찾지 못했다. 의사는 염증치료약을 처방해 주며 상황을 지켜보자고 했다.

그러나 일주일 뒤 구토와 가슴 통증까지 수반되며 증상이 악화되었다. 다시 병원을 찾았지만, 의사는 상황이 심각하다며 난징의 큰 병원으로 옮기도록 했다.

병원 응급실에서는 그녀가 일종의 중독증세를 일으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녀의 남편 장 씨(44)는 “아이가 실수로 농약을 아내의 몸에 쏟아서 중독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의사는 장 씨가 뭔가를 숨기고 있는 분위기를 느끼고, “목숨이 달린 일이니 사실대로 이야기 해달라”고 요구했다.

의사의 눈치를 살피던 장 씨는 주저하다 결국 엄청난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아내가 바람을 피우는 것 같아 아내 속옷에 농약을 뿌렸다”고 자백했다. 의사는 아내가 맹독성 제초제 ‘파라콰트(百草枯)’에 중독되었음을 밝혀냈다.

결국 장 씨는 지난달 7일 경찰에 체포되어 수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장 씨는 아내에게 복수하기 위해 제초제를 사용한 범죄사실을 인정했다.

장 씨는 과거 이혼과 배우자 상을 당한 경험이 있어 이번 세번 째 결혼만큼은 반드시 행복을 지켜나가고 싶었다. 그는 세탁, 식사준비, 아이돌보기 등 모든 가사일을 혼자서 도맡았다.

그러나 지난 3월 경 아내가 휴대폰을 새로 구입하면서 부부 사이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아내는 매일 SNS 채팅에 빠져 남편을 등한시 했고, 이를 만류하는 남편을 이해하지 못했다. 아내에 대한 의심이 깊어진 장 씨는 아내를 혼내줘야겠다는 생각에 아내의 아래속옷에 몰래 제초제를 뿌렸다.

제초제가 뿌려진 속옷을 입은 아내는 계속해서 하체의 민감한 부위가 곪아가는 증세로 병원을 수차례 방문했다. 그러나 겁이 난 남편은 의사에게 아내의 상처 원인을 숨겼고, 아내의 병은 치료 시기를 놓친 채 나날이 악화되었다.

결국 남편이 경찰에서 조사를 받는 동안 아내는 제초제 중독으로 지난달 중순 사망했다. 장 씨는 “그냥 아내를 혼내주려던 것 뿐이었는데, 이런 결과를 맞을 줄 몰랐다”며 크게 후회했다.



‘파라콰트’ 는 맹독성 제초제로 현재 많은 나라에서 생산과 판매가 금지되었다. 무색무취로 해독제가 없으며, 구토 증세를 제외하면 처음에는 다른 별다른 느낌이 없다. 그러나 서서히 숨이 가빠오면서 차츰 증세가 악화된다. 특히 폐를 악화시켜 폐섬유증으로 발전하며, 결국 호흡 중단으로 사망에 이르게 한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