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웹사이트 접속자, 로딩시간 3초 넘으면 그냥 나간다”

입력 : 2018.01.23 15:00 ㅣ 수정 : 2018.01.23 15: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웹사이트 접속자, 로딩시간 3초 넘으면 그냥 나간다”



인터넷을 사용할 때 어떤 웹페이지는 정보를 읽는 시간 즉 ‘로딩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러면 접속자 중 일부는 좀 더 기다리지 않고 그 즉시 웹사이트를 나가거나 다른 페이지에 접속하는데 그럴 가능성을 보통 ‘반송률’(이탈률)이라고 한다.



즉 반송률이 높은 웹사이트는 접속자가 있어도 그 안에서 클릭을 유발해 제품 구매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적다는 것이다.

그런데 실제로 스웨덴에 있는 웹사이트 모니터링 기관 핑덤은 18일(현지시간) 웹페이지의 로딩 시간이 길어질수록 반송률의 증가를 나타내는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 웹페이지 로딩 시간에 따른 반송률 그래프.



핑덤의 조사에 따르면, 웹페이지의 로딩 시간은 2초가 될 때 반송률 9%에 불과했지만 3초를 넘자 급격히 늘어, 5초가 되자 38%까지 증가했다.

이는 웹페이지 로딩 시간을 2초나 3초 안으로 억제하면 접속자들을 해당 페이지 안에 머물게 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

업계에서는 웹페이지의 로딩 시간을 2초 이내로 맞춰야 한다고 흔히들 말한다. 그런데 핑덤이 공개한 그래프와 데이터 역시 이런 주장을 뒷받침하는 결과를 보여준다.

하지만 현재 웹페이지의 평균 접속 시간은 3.21초로, 반송률이 증가하기 시작하는 아슬아슬한 시간대에 머물러 있다.

조사에 따르면, 웹사이트의 평균 크기는 2016년 2469kB에서 2017년 900kB 늘어 3422kB까지 증가했다.

심지어 구글은 PC에 이어 모바일에서도 로딩 속도가 느린 웹사이트의 검색 순위를 낮추겠다고 발표까지 했다. 즉 로딩 시간이 길어지면 도태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콘텐츠 크기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웹페이지의 로딩 시간을 어디까지 빠르게 해야 할지 정하는 것이 앞으로 더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antonioguillem / 123RF 스톡 콘텐츠, 핑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