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화성의 거대 모래폭풍에 휩싸인 로봇 오퍼튜니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나먼 화성 땅에서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는 탐사로봇 오퍼튜니티(Opportunity)가 거대한 모래 폭풍을 만나 생존 투쟁에 들어갔다.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오퍼튜니티가 북미 대륙만한 엄청난 모래폭풍에 휩싸여 현재 가동이 일시 중단됐다고 밝혔다.

지구의 사막같은 환경을 지닌 화성은 종종 엄청난 크기의 모래폭풍이 부는 것으로 유명하다. 영화 '마션'의 주인공 마크 와트니(맷 데이먼 분)를 화성에 홀로 낙오시킨 원인도 바로 모래폭풍이었다. 영화 속에서는 와트니가 화성 땅에 살아 남기위해 홀로 고군분투했지만 오퍼튜니티에게는 14년 째 일상이다.

지난 1일부터 화성에 분 지옥같은 모래폭풍은 NASA의 화성정찰위성(mars reconnaissance orbiter·MRO)이 촬영한 사진에 생생히 담겼다. 뿌옇게 보이는 사진 속에서 중앙에 위치한 파란색 점은 바로 오퍼튜니티의 현 위치를 의미한다. 모래폭풍이 야기하는 가장 큰 문제는 오퍼튜니티가 태양광 패널로 가동해 전원 공급에 문제가 생긴다는 사실이다. 실제 과거에도 오퍼튜니티는 패널이 먼지에 덮여 작동이 중단된 적이 있었다.



NASA 측은 "현재 오퍼튜니티는 가동이 일시중단된 상태로 모래폭풍이 잦아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모래폭풍이 너무 오래 지속되면 작동에 치명적인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오퍼튜니티는 지난 2월 17일(현지시간) 부로 ‘5000솔’(SOL은 화성의 하루 단위로 1솔은 24시간 37분 23초로 지구보다 조금 더 길다)이라는 기념비적인 업적을 달성했다. 

지금은 ‘후배’ 큐리오시티(Curiosity)에 밀려 대중의 관심이 작아진 오퍼튜니티는 지난 2004년 1월 24일 밤 화성 메리디아니 평원에 내려앉았다. 대선배 소저너(Sojourner·1997년)와 20일 먼저 도착한 쌍둥이 형제 스피릿(Sprit)에 이어 사상 3번 째. 그러나 두 로봇이 착륙 후 각각 83일, 2269일 만에 작별을 고한 반면 오퍼튜니티는 14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탐사를 진행하며‘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