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전교 1등’을 살해한 ‘만년 2등’ 14세 소년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의 한 14세 소년이 동급생을 살해한 끔찍한 일이 발생했다. 이유는 다름 아닌 “네가 죽으면 내가 1등이 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일등’을 강요하는 교육의 폐단을 알린 이번 사건에 중국 사회는 충격에 빠졌다.

소후닷컴은 지난달 4일 중국 산동성 쯔보시(淄博市)의 한 중학교 3학년 친(秦, 14)모 학생이 동급생 마(马) 군을 칼로 찔러 살해했다고 전했다.

이 두 학생은 학교에서 성적이 1, 2등을 하는 우등생이었다. 특히 피해자 마 군은 품행이 단정하고, 성적도 우수해 늘 반에서 1등을 놓치지 않았다. 한편 친 군의 성적도 우수했지만 오랜 기간 마 군의 성적에 뒤처져 2등에 머물렀다. 이로 인해 친 군은 마 군에게 늘 불만을 품으며 시기해왔다. 사건이 발생하기 며칠 전 친 군은 마 군을 불러 “이번 시험에 네가 나보다 성적이 좋으면 내가 널 죽여버리겠다”고 위협했다.

마 군의 부모는 이 사실을 학교 측에 알렸지만, 학교는 친 군에게 훈계만 할 뿐 심각한 사안으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하지만 비극은 성적표가 발표된 지난달 4일 발생했다. 이번 시험에서도 마 군은 친 군을 제치고 1등을 했다. 친 군은 마 군의 집 근처에 숨어 있다가 집으로 들어가려던 친 군에게 수차례 칼을 휘둘러 숨지게 했다.

마 군의 부모는 소식을 듣고 곧장 현장으로 달려갔지만 아들은 이미 싸늘한 주검이 되어 있었다.단지 성적이 우수했다는 이유만으로 살해당한 아들의 억울한 죽음 앞에 부모는 목놓아 울었다.

가해자 친 군의 부모는 모두 교사로 평소 아들의 성적에 매우 엄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랜 기간 1등을 하지 못한 친 군은 부모에게 칭찬을 들을 수 없었고, 부모의 1등을 강요하는 압박감에 결국 1등 친구를 살해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다.



친구를 살해하면 1등이 될 수 있을 거라 믿었던 친 군은 결국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하지만 만 14세 미만이라 형사 처벌은 어렵다.

이번 사건은 ‘일등’을 강요하는 교육방식에 대한 반성과 더불어 ‘미성년자 보호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사진=소후닷컴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