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이러지 마옹~’ 고양이의 수난시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양이는 잠시 동안 생각했다. ‘강아지들이 내게 왜 이러는 걸까?’

무심결에 강아지 우리에 들어갔다가 예상치 못한 애정 공세를 듬뿍 받은 고양이의 영상이 화제다.



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달 26일 중국 장쑤성 우시 시에서 포착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허스키 강아지 우리에 몰래 침입한 고양이가 수난을 당하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호기심에 우리에 들어온 고양이는 강아지들이 자기보다 더 호기심이 강한 존재임을 뒤늦게 깨달았다. 7마리의 허스키 강아지가 온통 자신에게만 달려들기 시작한 것이다.

강아지들은 서로 앞 다퉈 고양이 위로 이리저리 뛰어올랐고, 고양이를 계속 핥거나 귀를 야금야금 깨무는 등 저마다의 애정 공세를 펼쳤다. 이들이 더 가까이 다가가려고 밀착하면서 고양이에게는 단 1인치의 공간도 허용되지 않았다.

허스키의 애정 공세에 짓눌린 고양이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우리 모서리에서 옴짝달싹 못하는 신세가 됐다. 결국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 고양이는 탈출을 시도하려했지만 강아지들은 새로 알게 된 친구를 그냥 보내지 않았다. 온몸으로 이별을 거부했다.

▲ 살 길을 찾아 나선 고양이. 강아지들이 가만히 내버려 둘리 없다.

애정을 퍼붓는 허스키 강아지들과 어쩔 줄 몰라 하는 고양이의 영상은 네티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네티즌들은 “수적 열세에 몰린 고양이의 얼굴 표정이 정말 재밌다”, “나도 강아지들에게 애정 공세를 받고 싶다”라거나 “헤어지지 못하는 강아지들과 떠나지 못하는 고양이의 상반된 모습이 압권”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유튜브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