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행운 가져다 준다”…인육 먹으려 살해한 남아공 남성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인육을 먹으려다 체포된 남아프리카공화국 남성

미신과 주술에 빠져 인육(人肉)을 먹으려던 남아프리카공화국의 30대 남성 2명에게 종신형이 선고됐다.

남아공 매체인 IOL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각각 32세, 33세인 남성 2명은 지난해 동부 콰줄루나탈 주의 에스트코트에서 자넬레(24)라는 이름의 여성을 살해하고 인육을 먹으려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니노 음바타(33)와 렁기사니 마구바네(32) 등 2명은 이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자른 팔과 다리를 각각 가방에 넣어 운반하다가 적발됐다.

당시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사람의 살코기를 먹으려 했다”고 진술해 충격을 안겼다.

경찰은 이들의 주장을 믿지 않았지만, 이들이 함께 거주한 집에서 피해자의 훼손된 시신 일부가 추가로 발견됨에 따라 두 남성이 인육을 먹으려 시도했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하고 인육을 먹으려 한 이유에 대해서는 “행운을 가져다주는 부적을 얻기 위해서”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주변 사람에게 자신들을 미신과 같은 방법으로 아픈 사람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소개해왔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남아공에서는 사람의 장기나 손, 발 등의 신체 일부가 무티(muthi)로 불리는 일종의 약이나 부적 등으로 인식되며, 특히 젊은 여성의 살점을 먹으면 행운을 불러올 수 있다는 미신이 존재한다.

이러한 전통이 있는 만큼, 남아공에서는 인육을 먹는 범죄에 대한 처벌 규정은 없지만, 현지 경찰은 시신을 훼손하고 신체 일부를 소지하는 등의 행동이 범법행위에 속한다며 이들은 재판에 넘겼다.

현지 재판부는 최근 열린 재판에서 두 남성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



한편 아프리카에서 잘못된 미신 탓에 이와 유사한 사건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7월에는 한 남성이 사람을 살해하고 피해자의 머리를 가방에 넣어뒀다가 적발됐다. 당시 이 남성은 피해자의 머리를 ‘값비싼 부적’으로 팔려 했다고 진술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