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직 한바퀴 남았는데…나홀로 우승 세리머니한 육상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5000m 경기. 이날 대회에서 에티오피아 하고스 게브르히웨트(25)는 꾸준히 선두를 유지하며 올림픽 메달리스트의 저력을 과시했다. 게브르히웨트는 지난 2016년 브라질 리우올림픽 남자육상 5,000m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마지막 바퀴를 여유롭게 마치고 결승선으로 들어온 그는 트랙을 가로질러 관중석 앞으로 향했고 주먹을 불끈 쥔 손을 들어올리며 승리를 자축했다. 그러나 우승의 기쁨도 잠시, 게브르히웨트는 곧 자신을 지나쳐 트랙을 계속 달리는 동료 선수를 목격했다. 당황한 표정으로 앞질러가는 선수를 바라보던 그는 곧바로 다시 트랙으로 진입해 전력 질주를 시작했다.

알고보니 12바퀴 반 중 아직 한 바퀴가 더 남아있었고 경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던 것. 게브르히웨트는 부랴부랴 2위로 다시 트랙에 합류했지만 그의 기세는 이미 꺾인 뒤였다. 선두로 달리던 그는 결국 진짜 마지막 바퀴임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렸을 때 저만치 뒤에 가 있었고 13분09초59의 기록으로 10위에 머물며 경기를 마쳤다. 우승은 13분00초56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같은 나라 선수 요미프 케젤차에게 돌아갔다.

IAAF 측은 게브르히웨트가 한 바퀴 앞서 자신의 우승을 속단하면서 1위 자리를 놓치고 10위로 추락했다며 경기 영상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현지언론과 육상 팬들은 게브르히웨트가 내년 열리는 도쿄올림픽에서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위로를 전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