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월급 50만원”… 투신자살로 본 방송 작가의 세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긴급출동 SOS 24’의 작가 김모(24ㆍ여)씨가 투신 자살해 충격을 주고 있다.

김모씨는 28일 새벽 2시 30분경 서울 목동 SBS사옥 옥상에서 투신해 목숨을 끊었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 양천 경찰서 측은 ‘자살’로 김씨의 사망 이유를 전했으며 자살 원인에 대해서는 ‘과도한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로 추정하고 있다.

그 동안 각종 드라마 등에서 방송 작가는 프리랜서 개념으로 자기가 글을 쓰고 싶을 때는 쓰고 마음대로 쉬는 그런 인물로 그려져왔다.

그러나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 현실은 그렇게 달콤하지 않다. 이제 사회에 발을 디딘 20대 초반의 한 사람이 왜 죽음을 택했을까? 그 이유를 짚어 보았다.

# 야근은 필수, 주말도 없다

한 케이블 방송국 연예뉴스의 조연출을 담당하고 있는 A(27ㆍ남)씨는 일주일에 한번씩 큰 가방을 들고 집에 ‘들른다’. 그의 가방에는 빨지 못한 옷가지가 가득하다. A씨가 일하는 방송국 책상 서랍에는 세면도구는 물론 속옷도 가득하다.

A씨의 근무시간은 주 6일로 일주일에 하루 휴일이 있지만 그나마 지키기도 힘들다. 업무의 특성상 주말에도 일은 있기 마련이고 열악한 방송국의 환경상 한 명이 빠지면 방송 자체가 진행되기 힘들다.

심지어 A씨의 출근 시간과 퇴근시간은 정해져 있지 않다. 오전 9시 출근, 오후 7시 퇴근을 규정짓고 있지만 프로그램 준비 및 차회 방송분을 준비하려면 야근은 필수다.

실제로 A씨는 가장 힘든 시기를 “같이 일하는 동료가 그만 뒀을 때”라고 한다. 과중한 업무 탓에 팀의 인원은 수시로 교체된다. A씨는 “1년이 지나면 대다수의 인원이 교체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심지어 출근한지 일주일 만에 그만두는 사람도 있다.”고 하소연 했다.

# 4대 보험? 상여금? 그런 것 없어요 계약직이거든요

대다수의 방송국 작가들은 프리랜서 이거나 계약직으로 입사한다. 한 방송국에서 일하는 예능프로그램의 막내작가 B(22ㆍ여)씨는 이제 막 학교를 졸업한 사회 초년생으로 ‘해당 프로그램 종영시’까지로 방송국과 계약을 맺었다. B씨의 월 급여는 불과 50만원 선으로 4대 보험은 꿈도 꾸지 못한다.

B씨와 한 팀을 이루고 있는 작가진은 5명으로 모두 프리랜서다. 1명의 메인 작가에 2명의 중간 작가와 2명의 막내 작가로 이뤄져 있다.

이 팀에서 B씨가 하는 일은 ‘출연자 섭외’, ‘대본 정리’, ‘프로그램 자막정리’등 허드렛일이 전부지만 “언젠가는 메인작가가 되겠다.”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상아탑이나 외부에서 바라보던 방송작가의 현실은 너무나 달랐기에 대다수의 작가 지망생들은 다른 길을 찾게 된다.

대학에서 문예 창작을 전공한 B씨는 “학교에서는 방송작가 지망생이 많다. 하지만 현업에 뛰어든 후 박봉과 과도한 업무로 인해 그만두는 사람이 대다수”라고 방송작가의 현실을 설명했다.


최근 종영한 한 드라마에서는 방송계에 일하는 사람들을 고급 외제차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는 ‘전문직’, ‘고연봉’으로 비추고 있다. 하지만 김모씨의 이번 자살은 어두운 방송계의 현실을 밖으로 들추어 낸 사건이 되고 말았다.

방송관계자들 또한 김모씨의 자살 사건에 대해 “충격적”고 아쉬움을 표현하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방송계의 근무환경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해 본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