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언론 “한국이 대마도를 넘본다” 호들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마도가 위험하다.”

일본의 한 언론이 ‘대마도 위기론’을 꺼내들며 잠잠해지고 있는 영토문제에 또 다시 불을 붙였다.

일본 산케이신문계열의 온라인 뉴스사이트 ZAKZAK는 29일 “독도를 불법점거하고 있는 한국이 대마도의 영유권까지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지난주 일본 지방의원 15명이 현지를 살펴본 결과 간과하기 어려운 현실이 벌어지고 있었다.”며 위기감 조성에 나섰다.

ZAKZAK는 “경제침체가 지속되면서 대마도 사람들이 한국인과 한국자본에 토지와 건물을 매각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대마도를 둘러본 지방의원들은 자위대기지 인근의 토지까지 매각된 사실에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해 대마도를 방문한 한국인은 6만 5000명으로 1998년에 비해 무려 216배나 증가했다.”며 “한국인의 방문이 증가함에 따라 문제점도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ZAKZAK는 “국가의 기본은 국민과 영토인데 후쿠다정권이 독도기술문제로 불필요한 양보를 하는 바람에 앞으로 한국측이 대마도에 대해 황당무계한 영유권주장을 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교에서는 상대의 주장에 반론하지 않으면 그 사실을 인정하는 꼴”이라면서 후쿠다 정권의 소극적인 대응을 비판한 뒤 “(부당한 주장에는) 일본도 단호하게 반론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