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진실TALK] 에픽하이 “돈 구애없이 음악 하고 싶어”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요계의 악동’ 에픽하이가 사랑이야기를 담은 앨범을 발매했다.

에픽하이는 미니앨범 ‘러브 스크림(Love Scream)’을 발매해 그간 에픽하이의 트레이드 마크처럼 여겨지던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시사성 강한 가사를 버리고 어쿠스틱 선율과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를 담았다.

내년이면 서른 줄에 접어든다고 한탄하는 타블로와 팀의 유일한 ‘귀가파’라는 투컷, 알고 보면 착한 남자라는 미쓰라진을 만나 에픽하이의 음악과 인생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뜬금없이 사랑이야기를 음반으로 발매한 이유는 뭔가?

(타블로, 이하 ‘타’) 뜬금 없기 보다는 사람이 나이가 들수록 사랑이 제일 중요한 주제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단 한번도 사랑 노래를 해본 적이 없었다. 아마 사랑노래 없이 음반을 낸 최초의 가수가 아닐까 생각도 하는데, 사랑 이야기를 한번 써보고 싶었다. 특별한 이유는 없다.

(투컷, 이하 ‘투’) 팬들에 대한 일종의 선물이었다.

(미쓰라진, 이하 ‘미’) 이미지를 바꾸고 싶었다. 원래 나는 착한 사람이고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는 걸 좋아하기에 나 자신의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타) 앨범명 ‘러브스크림’도 미쓰라가 지은 것이다.



-공백기가 있었는데 그간 뭘 하고 지냈나?

(타) 음악을 만들고 책을 쓰느라 잠을 많이 못 잤다. 11월부터 예약 판매에 들어가는 단편 모음집인데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담았다. 아! 책 광고인가. 죄송합니다!

(투) 녹음 작업할 때 못 본 영화를 많이 봤다. ‘다크나이트’를 봤는데 너무 감명 깊게 봤다.

(타)’다크나이트’의 악당 조커가 너무 와 닿았다. 그의 외모가 아니라(웃음) 그의 사상이 우리의 음악과 닮아있다. 조커는 순수한 악을 보여주고 싶었고 돈에도 구애 받지 않았다.

우리 음악을 대하는 자세도 그렇다. 영화를 보면서 든 생각이 “우리도 음악을 저렇게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개인 활동도 많이 했었는데? 투컷은 개인 활동이 없다 어째서 인가?

(투) 변명이라면 음반을 만들어야 해서 여유가 없다. (한숨) 그렇게 꼬집어서 말을 하다니……

(타) 미쓰라도 활동하는 시기에 딱 조가 나뉘었다. ‘10시 퇴근조’와 ‘일하러 가는 조’ 그땐 투컷이 너무 부러웠다. 투컷이 개인활동을 안 한다고들 하는데 팀의 어머니 같은 존재다. 에픽하이가 관련된 각종 파티를 주최하기도 하고 내가 책이나 개인 활동을 할 때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미) 예전에 라디오를 할 때 복잡한 일이 있었는데, 투컷과 타블로가 많은 도움을 줬다. 개인활동을 표면적으로 하지 않을 뿐이지 에픽하이를 꾸려나가는 것은 어떻게 보면 투컷의 비중이 크다.

->2편으로 계속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