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성주 “‘명랑히어로’ 도중하차 서러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성주가 “MBC ‘명랑히어로’에서 중도하차 하게 돼 서러웠다.”고 고백했다.

김성주는 8일 오후 서울시 DMS스튜디오에서 진행된 tvN ‘화성인 바이러스’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단 한 번도 프로그램이 없어지기 전에 내가 먼저 잘린 적이 없었다. 하지만 프리선언 후 프로그램에서 중도에 하차하는 경우가 생겼다.”고 입을 열었다.

MBC 아나운서 출신인 김성주는 “MBC 직원일 때는 다른 프로그램으로 갈아타기 위해 프로그램을 하차한 적은 있었다. 하지만 ‘명랑히어로’는 폐지되기 2주전에 제가 그만두게 됐다.”며 “프로그램 PD가 입사동기인데 저한테 정말 어렵게 얘기를 꺼냈다. 지금은 이렇게 말할 수 있지만 그때 상황은 정말 심각했다. 서러웠다.”고 털어놓았다.



얼마 전 라디오 DJ도 하차하게 된 김성주는 “어느 날 갑자기 라디오 PD가 그만두라고 했다. 회사 사정이 어렵다면서 이야기를 꺼냈다. 만약 제가 방송사에 소속된 상태였으면 다른 프로그램을 맡으면 된다고 가볍게 생각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tvN ‘화성인 바이러스’는 별종 일반인들의 다양하고 이색적인 이야기를 담아낸 리얼토크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사진=유혜정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