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더위 게 섰거라” 게임업계 ‘여름사냥’ 돌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게임업계가 여름을 맞아 각종 이벤트로 게임 이용자들을 유혹하기 시작했다.

길드 운영비 지급은 물론 인기 캐시 아이템 할인과 경험치 상승 혜택을 제공하는 등 이벤트 규모도 커졌다.

이들 여름 이벤트는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게임 이용자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일각에선 무더운 여름을 맞아 시원한 실내에서 게임을 즐기는 사람이 늘어날 것으로 본 전망도 나오고 있다.

먼저 게임업체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는 여름방학 기간 동안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썸머 캠프’에서 활동할 길드를 모집한다.

오는 16일까지 진행될 이번 이벤트는 전체 서버를 대상으로 하며 총 6개의 길드가 선정된다.

선정된 길드는 길드 운영비 50만원을 지급받고 추후 진행 예정인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썸머 캠프’에서 게임 이용자들의 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캠프가 종료되면 이용자 만족도 설문조사를 통해 1등 1팀 200만원, 2등 2팀 100만원, 3등 3팀 50만원의 랜파티 비용을 추가로 지급받는다.

게임업체 예당온라인은 오는 18일까지 온라인게임 ‘프리스톤테일2’에서 인기 캐시 아이템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프리스톤테일2’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한 이번 행사는 총 8개의 인기 캐시 아이템 품목을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게임업체 그라비티는 오는 17일까지 온라인게임 ‘레퀴엠 온라인’에서 ‘여름맞이 시원 삼삼’ 이벤트를 연다.



이번 이벤트는 서버나 레벨 제한 없이 참여할 수 있으며 이벤트 적용 날짜에 따라 경험치나 아이템의 드롭률이 20% 상승하는 점이 특징이다.

가령 날짜의 숫자가 3의 배수인 날에 게임을 진행하면 경험치 20%의 상승 혜택을, 날짜의 끝자리가 3의 배수인 날에 게임을 진행하면 아이템 드롭률 20%의 상승 혜택을 얻을 수 있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