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테트리스 개발자 “e스포츠로 발전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테트리스 프로게이머’ 생길까?

고전게임 ‘테트리스’가 머지않아 스포츠로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이 게임의 창시자 알렉세이 파지노프와 ‘더 테트리스 컴퍼니’(TTC)의 행크 로저스 대표가 전망했다. 한국의 온라인 캐쥬얼 게임 서비스가 그 모델이다.

파지노프와 로저스 대표는 미국 게임정보 사이트 ‘코타쿠닷컴’과 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테트리스가 단순히 고전 게임으로 남으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 게임의 향후 변화를 내다봤다.

이들이 꼽은 최근 버전은 6명이 동시에 즐기며 아이템을 사용해 다른 게이머들을 공격하는 온라인 테트리스. 한국에서 이미 많은 네티즌들이 즐기고 있는 서비스 방식이다.

로저스 대표는 이를 “테트리스의 흥미로운 진화 단계”라고 정의했다. 이어 “한국은 4800만 인구에 불과하지만 가장 큰 캐쥬얼 게임 사이트 회원이 약 2400만 명에 이른다.”라며 “이것이 세계 여가 문화의 미래”라고 주장했다.

파지노프와 로저스 대표는 이같은 방식이 발전해 스포츠로 경쟁하며 즐기게 되는 것을 테트리스의 다음 진화 단계로 여겼다.

이들은 “테트리스를 ‘가상 스포츠’(virtual sport)로 만들어 갈 것”이라며 “테트리스는 생각과 마음을 훈련하는 운동이다. 이것이 ‘가상 스포츠’의 정의”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e스포츠와 유사한 구상이다.

이어 “야구나 축구와 같은 스포츠는 신체를 건강하게 한다. 그러나 오늘날엔 정신 건강이 더 중요하다.”라며 ‘가상 스포츠’의 가능성을 강조했다.



이같은 전망을 전한 IT정보사이트 ‘테크샤우트’는 “이들의 기대처럼 테트리스가 스포츠가 된다면 게이머들은 경쟁을 거쳐 공식적인 최고의 선수 타이틀을 획득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 한국의 e스포츠 대회와 비슷한 장면을 묘사하기도 했다.

사진=알렉세이 파지노프(estadao.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